2024.04.15 (월)

  • 구름많음동두천 20.9℃
  • 구름조금강릉 22.7℃
  • 흐림서울 21.7℃
  • 맑음대전 24.6℃
  • 맑음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23.8℃
  • 맑음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2.0℃
  • 맑음금산 23.5℃
  • 구름조금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전공의 사직 물결, 젊은의사 '자의'로 참여중…34%는 수련 의사 없다

젊은의사(전공의·의대생) 동향조사 결과 발표

전공의 사직 사태와 관련해 전공의·의대생 등 젊은 의사들이 압력·협박에 의해 참여하고 있는 것이 아니며, 의대정원에 대해서는 감축·유지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류옥하다 사직 전공의가 젊은의사(전공의·의대생) 동향조사 결과를 4월 2일 발표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2024년 3월 29일부터 4월 1일까지 전공의 1만2774명과 의대생 1만8348명으로 이뤄진 젊은의사 3만1122명 중 응답한 1581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우선 사직·휴학 과정에서 동료나 선배로부터 압력·협박이 있었냐는 질문에 99%(1566명)은 ‘아니오’라고 대답했다. 

한국의 의료현실과 교육환경을 고려할 때, 적절한 의대 정원 규모는 얼마라고 생각하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96%(1518명)이 감축 혹은 유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의대정원 유지 및 500명 감축(의대정원 2558~3058명)이 35%(550명)으로 가장 많았고, 의대정원 유지(의대정원 3058명)가 32%(504명)로 그 뒤를 이었다.

이어 의대정원 1000명 이상 감축(의대정원 2058명 이하)이 17%를 기록했으며, 500~1000명 감축(의대정원 2058~2558명)도 12%에 달했고, 현재 의료계에서 일종의 타협안으로 제시한 의대정원 500명 이하 증원(3058~3558명)은 전체 응답자의 4%에 불과한 60명에 불과했다.

또, 의대정원 500~1000명 증원(의대정원 3558~4058명)은 1명만 지지했으며, 현재 정부에서 추진 중인 의대정원 2000명 이상 증원(의대정원 5058명 이상)은 단 2명만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즉, 의대정원을 감축해야 한다는 비중이 무려 64%에 달하는 셈이다.


한국의료의 문제점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복수응답 기준 ‘현실적이지 않은 저부담의 의료비’가 90.4%로 가장 많이 지목됐고, ‘비인간적인 전공의 수련 여건’은 80.8%로 그 뒤를 이었으며, ‘응급실 및 상급종합병원 이용의 문지기 실종(67.0%)’과 ‘당연지정제(62.4%)’도 젊은 의사 10명 중 6명이 개선이 필요한 문제점으로 지목했다.

차후 전공의 수련 의사가 있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34%(531명)이 수련의사가 없다고 대답했다. 

차후 전공의 수련 의향이 없다고 밝힌 이들을 대상으로 이뤄진 수련 의향이 없는 이유에 대해서는 복수응답 기준 ‘정부와 여론이 의사 직종을 악마화하는 것이 환멸이 났다’가 87.4%로 가장 많았다.

이어 ‘구조적인 해법 없이 정부가 일방적으로 의대 증원 및 필수의료패키지를 추진했기 때문이다’가 76.9%로 그 뒤를 이었으며, ‘심신이 지쳐서 쉬고 싶다’도 41.1%에 달했다.

전공의 수련을 위해 선행돼야 하는 조건을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의대증원·필수의료패키지 백지화’가 93.0%로 가장 많았으며, ‘구체적인 필수의료 수가인상’도 82.5%에 달했고, ▲복지부 장관·차관 경질(73.4%) ▲전공의 52시간제 등 수련환경 개선(71.8%) 등도 70% 이상으로 집계됐다.



류옥하다 사직 전공의는 “필수적 의료에 종사하는 사람들일수록 전공의 수련 이탈률이 높은 경향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낙수 효과 등을 노리고 의대정원 증원 등을 추진하는 정부의 태도에 많은 전공의 등이 처음에는 분노와 불신으로 시작했다면 이제는 절망과 무관심 단계에 이르렀다”다면서 의료현안을 바라보는 정부의 안일한 시각에 대해 비판했다.

임현택 대한의사협회 회장도 “젊은의사들이 의료현장에서 왜 생명을 살린다는 보람과 긍지를 갖지 못하고 있으며, 왜 오늘의 불행한 사태가 발생한 것인지 조사 결과가 극명하게 보여주고 있다”면서 대한의사협회는 젊은 의사들과 의대생들의 입장을 전적으로 지지하며, 이 사태의 해결의 핵심은 그들의 목소리가 충분히 반영되는 해결책이 나와야 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