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30 (목)

  • 구름많음동두천 20.9℃
  • 구름조금강릉 22.7℃
  • 흐림서울 21.7℃
  • 맑음대전 24.6℃
  • 맑음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23.8℃
  • 맑음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2.0℃
  • 맑음금산 23.5℃
  • 구름조금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정책

의대증원 정책 이후 필수·지역의료 희망 의사 64% 이상↓

신현영 의원, 젊은 의사 대상 설문 결과 발표

의대증원 정책이 필수의료/지역의료에 대한 예비의사와 젊은 의사들의 기피현상을 심화시킨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보건복지위원회)이 지난 3월 10일부터 실시한 ‘의대생, 인턴 등 젊은 의사 1,733명을 대상, 의대정원 증원 정책 관련 설문조사’ 분석 결과를 15일 발표했다. 

의대정원 2000명 증원 정책 발표 이전 ‘필수의료 전공과목에 지원 의사가 있다’고 답한 응답자는 전체 1733명 중 1357명이었으나, 의대정원 증원 발표 이후 ‘필수의료 전공과목 지원 의사가 있다’는 응답자는 49명으로 1308명(76%) 감소했다.

마찬가지로 의대증원 정책 발표 이전 ‘지역에서 의업 활동을 고려한 바 있다’고 답한 응답자는 1241명에서 의대증원 정책 발표 이후 132명으로 1109명(64%)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의대증원 정책 발표 이후, 대한민국 대신 해외에서 활동하겠다고 응답한 비율도 급증했다. 

의대증원 정책 발표 이전 ‘한국에서 의사로서 임상활동을 할 예정이다’라고 답한 응답자는 전체 1733명 중 1686명이었으나, 정책 발표 이후에는 400명에 불과한 것으로 집계됐다.
 
의대증원 정책으로 인한 ‘의료 대란 해결을 누가 주도적으로 해야한다고 생각하는가’에 대한 응답은 정부가 33%로 가장 많았고, ▲정치 14% ▲젊은 의사 15% ▲‘해결되지 않을 것이다’는 23% 순으로 응답했였다.

한편, 2022년 대선 당시 국민의힘을 지지했다는 응답자는 전체의 71%였으나, 이번 22대 총선에서 국민의힘을 지지하겠다고 응답한 사람은 1%로 70%가 하락했다. 

22대 총선에서 정당별 지지도를 살펴보면, 더불어민주당이 35%로 가장 많았고, 이어 개혁신당이 28%를 기록했으며, ‘지지할 정당이 없다’라고 응답한 사람도 32%에 달했다.

신현영 의원은 “지옥으로 가는 길은 선의로 포장돼 있다'는 속담이 있다”며, “지금의 의대정원 증원 정책은 선의를 빙자한 권위적이고 강압적인 방식으로 필수의료 지원자인 젊은 의사들의 마음에 상당한 트라우마를 심어주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결국 현장의 반발과 함께 필수의료의 기피 현상이 심화되고 있고, 이에 대한 피해는 오롯이 환자들이 짊어지게 되는 만큼 파국을 정리하기 위해 정부와 의료계, 정치권 국민들이 함께 조속히 대타협의 자리를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