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2 (수)

  • 구름많음동두천 20.9℃
  • 구름조금강릉 22.7℃
  • 흐림서울 21.7℃
  • 맑음대전 24.6℃
  • 맑음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23.8℃
  • 맑음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2.0℃
  • 맑음금산 23.5℃
  • 구름조금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정책

2월부터 ‘병원 前 응급환자 중증도 분류체계’ 시행된다

전국 119구급대원 대상 사전교육 완료

‘응급실 뺑뺑이’를 해소할 병원 前 중증도 분류 체계(Pre-KTAS)가 본격적으로 도입돼 운영된다.

소방청은 오는 2월 1일부터 병원전 응급환자 중증도 분류체계(Pre-KTAS)를 전국 시행한다고 15일 밝혔다. 

소방청은 기존에도 환자의 응급상황에 따른 적절한 치료 및 조치, 치료 우선순위 결정 등을 위해 병원에 도착하는 순서보다 환자의 중증도에 따라 위급한 환자를 먼저 치료하는 병원 전 단계 중증도 분류를 시행하고 있었다.
 
하지만 병원에서 사용하는 ‘한국형 중증도 분류체계(KTAS)’와 119구급대가 현장에서 사용하는 중증도 분류의 기준이 달라 이송과정에서 119구급대와 의료기관 간의 원활한 의사소통에 어려움이 있었고, 이에 대한 문제 제기도 지속 제기됐었다.

특히, 코로나19 확산을 계기로 중증환자 병상부족 및 대형병원 과밀화 문제가 대두되고, 환자의 위급 정도에 따른 분산 이송이 주요 쟁점으로 부각됨에 따라 이송 단계 즉, 병원 전 단계와 병원 단계의 중증도 분류 일원화에 대한 요구가 높아졌다. 


이에 소방청과 보건복지부, 국립중앙의료원(중앙응급의료센터) 및 대한응급의학회(KTAS위원회)는 2021년 12월부터 관련 논의를 이어왔으며, 2차례 시범사업을 거쳐 개선‧보완 의견을 수렴해 병원 전 응급환자 중증도 분류 체계인 Pre-KTAS 의 완성도를 높였다. 

병원전 응급환자 중증도 분류체계(Pre-KTAS)는 119구급대원이 태블릿PC를 활용해 환자의 초기평가(심정지 및 무호흡, 의식장애 여부 등) 후 주증상 별 카테고리를 선택해 ▲사고기전 ▲통증 부위 ▲동반 증상 ▲활력징후 등 1‧2차 고려사항을 객관적으로 판단해 환자의 중증도를 분류하는 시스템이다. 

경증환자보다 중증환자의 안전‧이송‧분류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송단계부터 환자의 증상에 따른 적정병원 선정으로 의료기관의 수용률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받고 있다. 


한편, 소방청은 오는 2월 전국 시행을 앞두고 지난해 6월부터 12월까지 전국의 구급대원 약 1만3000여 명을 대상으로 Pre-KTAS 도입 및 운영을 위한 사전교육을 진행했으며, 병원 전 응급환자 분류의 정확성과 객관성을 확보하고,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시도별 교육을 이어가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