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2 (수)

  • 구름많음동두천 20.9℃
  • 구름조금강릉 22.7℃
  • 흐림서울 21.7℃
  • 맑음대전 24.6℃
  • 맑음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23.8℃
  • 맑음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2.0℃
  • 맑음금산 23.5℃
  • 구름조금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정책

소방청, ‘원스톱’ 119구급서비스로 응급환자 생존율↑

심정지환자 소생률 10.9%로 2013년比 대폭 향상

1339가 119로 이관된 이후 응급의료 대처능력이 향상됐으며, 특히 의료상담·응급처치 지도 업무가 2배 가량 증가했다. 

소방청은 119와 1339 통합 이후 응급환자 발생 시 신고접수부터 의료상담, 출동 및 응급처치까지 전담하는 ‘원스톱’ 119구급서비스가 응급환자 생존율을 크게 향상시켰다고 29일 밝혔다. 

위급 상황에서 이원화 된 응급의료 신고전화는 국민들의 혼선을 야기할 우려가 있다는 지적에 따라 정부는 2011년 12월 국정현안조정회의에서 보건복지부가 운영하는 ‘1339’와 소방이 운영하는 ‘119’의 기능을 통합하기로 결정했다. 

이후 2012년 6월 ‘1339’는 ‘119’로 이관됐고, ▲응급환자 발생 ▲구급차 호출 ▲의료지도 및 병상정보 확인 ▲이송까지의 전 과정을 단일 시스템으로 구축해 원스톱(One-Stop)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게 됐다.

병원 전 단계에서 이러한 원스톱 서비스는 응급환자의 생존율을 높이는 데 매우 중요하다. 소방청 구급통계자료에 따르면 통합 이후 심정지 환자 소생률은 2013년 4.0%에서 2023.11월 기준 10.9%로 획기적으로 향상됐다.

이는 구급대 3인 탑승률 증가, 펌뷸런스를 비롯한 다중출동체계 구축 등 여러 가지 요인이 있겠으나, 통합 이후 설치된 119구급상황관리센터의 역할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심정지 환자 신고접수 시 119구급상황관리센터 소속 구급지도의사 등 전문상담요원은 유선 또는 영상으로, 119구급대가 현장에 도착하기 전까지 신고자가 신속하게 심폐소생술(CPR)을 시행할 수 있도록 지도‧안내한다. 

병원·약국 안내 등 단순 안내 업무는 모바일 앱 보급 등으로 감소했고, 의료상담·응급처치 지도 등은 2배 가량 증가했다.

이에 대해 소방청은 “통합 당시 1339 의료상담에 대한 대국민 인지도는 4.6%에 불과했지만, 업무 이관 이후 ‘119응급의료상담서비스’ 홍보를 지속적으로 실시해 인지도를 향상시킨 결과”라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소방은 119의료상담서비스의 적극 홍보를 통해 비응급환자 이송을 최소화하고 국민 편의를 높이기 위해 관련 예산 확보 및 정책을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또한, 소방청은 최근 2년간 수용곤란고지협의체(소방-보건복지부-응급의학회-환자단체-법률단체 등) 운영을 통해 중증응급환자인 경우 의료기관의 수용곤란 고지에도 불구하고 119구급상황관리센터에서 이송병원을 선정해 긴급이송 할 수 있도록 추진하고 있다.

특히, 응급환자 이송 지연 문제 해결과 응급실 과밀화 해소를 위해 내년부터 119구급대와 병원 간 중증도 분류 체계(Pre-KTAS)를 일치시키는 제도를 시행할 예정이다.

아울러 소방청은 현재 ‘중증응급환자 병원 이송체계 개선’을 국정과제로 추진 중이며, 앞으로 관계기관과의 협의를 통해 전원조정지원‧이송 업무도 활성화할 계획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