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2 (수)

  • 구름많음동두천 20.9℃
  • 구름조금강릉 22.7℃
  • 흐림서울 21.7℃
  • 맑음대전 24.6℃
  • 맑음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23.8℃
  • 맑음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2.0℃
  • 맑음금산 23.5℃
  • 구름조금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대전협 박단 회장, 20일 전공의 수련 포기한다…회장직도 사퇴

3월 20일까지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근무 및 대전협 회장 임기 수행

대한전공의협의회 박단 회장이 회장직에서 사퇴한다.

15일 대한전공의협의회 박단 회장이 페이스북을 통해 오는 2월 20일 사직서를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단 회장은 “저는 잃어버린 안녕과 행복을 되찾고자 수련을 포기하고 응급실을 떠난다”며 “그간 생사의 경계에 놓인 환자를 살려 기쁨과 안도를 느낀 적도 많았지만, 돌이켜보면 병원에서 근무했던 지난 3년은 제 인생에서 가장 우울하고 불행한 시기였다”고 평가했다. 

특히 “죽음을 마주하며 쌓여가는 우울감, 의료 소송에 대한 두려움, 주 80시간의 과도한 근무 시간과 최저 시급 수준의 낮은 임금 등을 더 이상 감내하지 못하겠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오는 2월 20일 사직서를 제출할 예정이며, 전공의의 수련환경 개선 및 지위 향상을 위한 법률 제9조에 의거한 전공의수련규칙표준안 제43조와 민법 660조를 준수하면서 수련 계약서에 따라 인수인계 등에 차질이 없도록 2월 20일부터 3월 20일까지 30일간 병원에서 성실히 근무한 후 세브란스 병원을 떠나려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박단 회장은 “곧 전공의 신분이 종료되는 바, 이후에는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직을 유지할 수 없어 3월 20일까지만 회장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고 공지했으며, “추후 보궐 선거 및 운영 방식은 회칙에 의거하여 대의원총회에서 논의하겠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임기를 충실히 마치지 못해 동료 선생님들께 송구하다면서 언제나 동료 선생님들의 자유 의사를 응원하는 한편, 부디 집단행동은 절대 하지 말아 달라고 간청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