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6 (일)

  • 구름많음동두천 20.9℃
  • 구름조금강릉 22.7℃
  • 흐림서울 21.7℃
  • 맑음대전 24.6℃
  • 맑음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23.8℃
  • 맑음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2.0℃
  • 맑음금산 23.5℃
  • 구름조금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대한전공의협의회, 제27기 집행부 공식 출범

박단 회장, “대전협의 존재 목적은 전공의 수련 환경 개선 및 권익 보호”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박 단, 이하 대전협) 제27기 집행부가 공식 출범했다. 대전협은 지난 16일 대한의사협회관 대강당에서 제26기 이임식 및 제27기 취임식을 개최하고, 신임 집행부의 공식 출범을 알렸다. 

박 단 회장은 취임사를 통해 “대전협의 존재 목적은 전공의의 수련 환경 개선 및 권익 보호다. 지난 집행부는 36시간 연속 근무 제도 개선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왔고 그 결과 관련 법안이 국회에 발의됐다. 그 노력이 헛되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질 것이며, 근로 시간 외에도 교육, 임금, 법적 보호 등 전공의 선생님들의 수련환경 개선을 위해 힘쓰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또한 “올해는 필수 의료, 전공의 수련 체계 개편, 진료 지원 인력, 의대 정원 등 여러 현안들 이 동시다발적으로 논의되고 있어 어려움이 크지만, 올바른 의료 환경을 이루기 위해 전공의 선생님들 및 관계 부처와 소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민구 전 회장은 이임사를 통해 “임기 중 적극적으로 의견을 개진해 주신 여러 선생님들께 감사드린다. 주 88시간, 36시간 연속근무로 대표되는 열악한 전공의 수련환경 개선을 주요 의제로 만들기 위해 정부, 국회, 언론, 의료계, 시민사회 등과 활발하게 소통하며 노력했다.”라고 밝혔다. 

또 “의료현안 협의체를 통해 전공의 수련 및 근무환경 개선 원칙에 대해 합의했으며 국회와의 분명한 공감대를 형성하였지만 최종적인 국회 통과를 위한 지속적인 정책 제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이 날 행사에는 여러 의료계 인사들이 참석해 축사를 전했다. 

이필수 대한의사협회 회장을 대신해 참석한 서정성 대한의사협회 총무이사는 “지난 1년간 필수보건의료의 붕괴를 막기 위해 노력했으며, 특히 의료현안협의체 속에서도 최선을 다한 강민구 전 회장에게 14만 의사를 대표해 감사 인사를 드린다. 이번에 당선된 박 단 회장에게 36시간 연속 근무, 대전협 역량 강화 등에 힘쓸 것을 기대하고 있다. 시민들의 건강보호와 함께 전문가로서 존중받을 수 있도록 대한전공의협의회도 대한의사협회와 함께 하자.”며 이 회장의 축사를 대독했다. 

김동석 대한개원의협의회 회장은 “대전협을 중심으로 전공의 권익을 위해 노력해 주기를 바라며, 특히 전공의의 교육받을 권리에 대해 좀 더 신경 써 주기를 바란다. 전공의 과정 동안 쌓은 실력과 공부한 내용으로 평생 진료를 볼 수 있는 교육 환경에 대해서도 고려해 주면 좋겠다.”고 전했다. 

박명하 서울특별시의사회 회장은 “수련 환경 개선과 전공의의 권익에 대해 앞으로도 늘 서울특별시의사회와 대전협이 함께 할 것이다. 여러 의료 관련 오해들을 풀어나가는데 대전협의 조언을 부탁한다.”고 전했다.

한편 제27기 집행부 임원은 회장 박단(세브란스병원 응급의학과)과 부회장 박명준 (동국대학교일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을 비롯해 정책이사 오연우(오산한국병원 인턴), 정책이사 이혜주(분당서울대학교병원 심장혈관흉부외과), 정책이사 고현석(서울대학교병원 가정의학과), 수련이사 최세진(서울대학교병원 신경외과), 대외협력이사 김민수(고려대학교의료원 인턴), 복지이사 김경중(고려대학교안암병원 가정의학과)이 함께한다.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취임사

안녕하세요. 신임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박 단 입니다. 

바쁘신 와중에 자리에 참석하신 대한전공의협의회 강민구 전 회장님, 이한결 전 부회장님, 그리고 여러 기자님께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금일 대한의사협회 이필수 회장님께서는 건강상의 문제로 참석이 어려워 전 대한전공의협의회 6기 수석대표를 역임하셨고 현재는 대한의사협회 총무이사를 맡고 계신 서정성 이사님께서 대신 참석해주셨습니다. 그리고 대한개원의협의회 김동석 회장님, 서울특별시의사회 박명하 회장님 자리를 빛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앞으로 일 년간 저와 함께 애써주실 우리 대한전공의협의회 박명준 부회장님, 김경중 복지이사님, 그리고 오늘의 자리를 준비해주신 이길원 시무국장님과 김수진 팀장 님께도 감사드리며 앞으로 일 년간 잘 부탁드립니다. 

이번 대전협 선거는 입후보자가 없어 회장 선거가 두 차례나 연장되었습니다. 저도 쉽지 않은 결정이었기에 함께 일할 동료를 찾는 것이 가장 큰 걱정이었습니다. 다행히도 여러 훌륭한 선생님들께서 함께 해주셔서 정말 큰 힘이 됩니다. 

대한전공의협의회의 존재 목적은 전공의 수련 환경 개선 및 권익 보호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지난 집행부는 36시간 연속 근무 제도 개선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왔고, 그 결과 관련 법안이 국회에 발의되어 있는 상태입니다. 

그 노력이 헛되지 않도록 36시간 연속 근무 개선을위해 지속해서 관심을 가지고 노력하겠습니다. 근로 시간 외에도 교육, 임금, 법적 보호 등 전공의 선생님들의 수련환경 개선을 위해 애쓰겠습니다. 

특히나 올해는 필수 의료, 전공의 수련 체계 개편, 진료 지원 인력, 의대 정원 등 여러 현안이 동시다발적으로 논의되고 있어 어려움이 큽니다. 올바른 의료 환경을 이루기 위해 전공의 선생님들 그리고 관계부처와 소통하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부족하겠지만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2023년 09월 16일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박 단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