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구름많음동두천 10.2℃
  • 흐림강릉 13.3℃
  • 서울 10.4℃
  • 대전 11.3℃
  • 흐림대구 14.5℃
  • 구름많음울산 14.7℃
  • 흐림광주 12.0℃
  • 구름많음부산 14.3℃
  • 흐림고창 12.5℃
  • 제주 15.4℃
  • 흐림강화 11.7℃
  • 흐림보은 10.6℃
  • 흐림금산 11.3℃
  • 구름조금강진군 12.6℃
  • 흐림경주시 14.1℃
  • 구름많음거제 14.9℃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합의문에 최대집 회장 직접 개입 여부 진실공방 벌일 듯

최대집 최혁용 복지부관계자 머리 맞대 vs 머리 맞댄 적 없는 새빨간 거짓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와 대한한의사협회(이하 한의협)가 의한정협의체(혹은 한의정협의체) 합의문(안)을 최대집 회장이 제안했다는 사안을 두고 진실공방을 벌이게 됐다.



12일 오후 의협 임시회관에서 정례브리핑을 한 정성균 대변인이 “한의협 최혁용 회장이 ‘의한정협의체가 작성한 의료일원화 합의문을 의협 최대집 회장이 직접 수정하고 제안했다.’고 하는 데 이는 거짓이다.”라고 지적했다.

앞서 최혁용 한의협 회장이 12일 오전에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료 향상을 위한 의한정협의체 합의안은 의협 최대집 회장이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와 저에게 직접 제안한 것이다."라면서 “특히 지난 3일 마지막으로 작성된 합의안은 의협 최대집 회장이 한의협 회장인 저와 복지부 측에 직접 제안했다. 한의협과 복지부가 대승적인 차원에서 수용해 만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정성균 대변인은 "최대집 회장은 합의문 가안 등에 긍정적인 입장을 밝힌 사실이 없다. 한의협은 최대집 회장과 최혁용 회장, 복지부 관계자 3자가 머리를 맞대고 합의안을 논의했다고 하는데, 내가 아는 한 그런 사실이 없다. 새빨간 거짓말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 대변인 “최혁용 회장을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설 수 있다. 최대집 회장은 합의문을 본 순간부터 끝까지 긍정적으로 생각하지 않았다. 최혁용 회장의 발언이 사회적 혼란과 파장을 일으키고, 의견 제시로 볼 수 없을 정도의 심각한 거짓말이라면 (법적 대응을) 고려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 의협, “복지부 중재안은 의학교육으로 단일화하는 것”

또한 ‘합의문의 의미는 의사와 한의사의 업무장벽을 없앤다.’는 취지의 한의협 최혁용 회장의 기자회견 내용은 허위사실이다.”라고 반박했다.

정 대변인은 “의한정협의체(한의정협의체) 복지부 중재안의 의미는 기존의 면허대상자가 아니다. 미래세대를 대상으로 의학교육과 한의학교육을 의학교육으로 단일화하고, 이 단일화된 의학교육을 통해 단일된 의사면허자만을 배출하는 의미라는 것을 협의체 회의에 참여한 5개단체가 회의 내내 모두 공감하고 이해한 사항이었다.”고 강조했다.

결국 한의대가 없어지고 한의사제도가 사라진다는 것이다.

정 대변인은 “의협에서 복지부 중재안 내용 중에 기존면허자에 관한 논의 부분을 제외해 달라는 강력한 요청에도, 의협을 제외한 다른 단체들이 앞으로 한의대가 없어지고, 한의사제도가 사라질 것이며, 기존면허자의 처리방안에 대한 논의 자체는 불필요한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라고 언급했다.

이러한 의한정협의체 논의 사실을 이번 한의협이 기자회견에서 제멋대로 해석, 거짓 사실을 유포했다는 것이다.

정 대변인은 “사실이 이러함에도 한의협에서 다들 이해한 내용과는 전혀 다르게, 복지부 중재안이 ▲의대와 한의대를 그대로 유지시키며 ▲의사와 한의사의 교육과정을 점차 합쳐서 ▲향후에는 업무장벽을 없애고 ▲기존 면허자까지 통합되는 것이라고 전혀 사실이 아닌 내용을 언론을 통해 알렸다.”면서 “한의협의 기자회견은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는 등 의한정협의체 내용을 제멋대로 해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