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9 (목)

  • -동두천 20.2℃
  • -강릉 26.2℃
  • 맑음서울 20.1℃
  • 맑음대전 22.0℃
  • 맑음대구 27.5℃
  • 맑음울산 21.6℃
  • 맑음광주 23.4℃
  • 맑음부산 19.0℃
  • -고창 18.9℃
  • 맑음제주 19.2℃
  • -강화 14.6℃
  • -보은 23.5℃
  • -금산 22.3℃
  • -강진군 21.4℃
  • -경주시 27.1℃
  • -거제 18.3℃
기상청 제공


뉴스속보








배너

포토뉴스



인공지능 신약개발을 위해 정부가 해야 할 일
신약개발에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하겠다는 움직임이 활발하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올해 2월 ‘인공지능과 빅데이터를 결합한 신약개발 플랫폼’을 구축하겠다고 사업공고를 냈다. 보건복지부는 지난달 2018년도 제약산업 육성ㆍ지원 시행계획(안)’을 통해 인공지능을 활용한 신약 생태계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역시 지난달 인공지능신약개발지원센터 추진단을 꾸렸다. 알파고로 인해 대중적 관심을 한 몸에 받던 인공지능 기술이 이제 제약산업으로 들어왔다. 신약개발 기간은 10년이 넘게 걸리는 경우가 부지기수이기 때문에, 인공지능 기술을 이용해 신약개발 기간을 단축하려는 노력 자체를 비판하는 전문가는 거의 없다. 문제는 각 부처와 기관이 내놓은 인공지능 신약개발 사업내용이다. 인공지능과 빅데이터를 활용한 플랫폼 구축부터 살펴보면, 과연 이 사업의 주체가 누가 될 지와 플랫폼 구축 이후의 상황을 예측할 수 없다. 과기정통부는 일단 자신들은 플랫폼 구축 사업을 지원할 뿐이라고 전했다. 이러한 플랫폼 구축 사업과 관련해 한 교수는 “국책연구 과제의 사업 대상자로 ‘학교’가 선정될 경우, 플랫폼이 구축된 뒤 관리가 안 될 가능성이 크다”고 우려의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복지부-대구경북첨복-오송첨복, ‘첨복재단 규정개선 TF’ 발족․운영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와 대구경북첨복재단(이사장 직무대행 송규호), 오송첨복재단(이사장 박구선)은 보건의료산업의 핵심 인프라인 첨단의료복합단지(이하 첨복단지)를 보다 기업 친화적으로 운영하기 위하여, ‘첨복재단 규정개선 TF’를 최근 구성․발족했다. 18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첨복단지는 2009년부터 글로벌 신약․의료기기 개발에 필요한 최고 수준의 의료연구 인프라를 집적하여 의료연구개발 활성화와 연구 성과의 상품화를 촉진시키기 위하여 조성됐다. 보건복지부는 “그간 정부는 첨복단지의 부족한 연구 인프라 구축에 주력해 왔다. 앞으로도 입주기업들의 연구 성과를 상품화하는데 노력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불합리한 규제나 규정을 개선하는 등 첨복재단 관련 규정을 전면적으로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했다. 첨복재단 규정개선 TF는 ▲건전한 일자리창출 ▲원스톱 행정지원 서비스 제공 ▲불합리한 규제나 규정 개선 ▲이사장 중심 재단 운영 강화 등에 중점을 두고 자체발굴이나 지속적인 기업간담회 등을 통해 규정개정 수요를 파악한 후 개선해 나갈 예정이다. 먼저, 인력과 자금이 부족한 청년 창업자나 소규모 벤처기업의 입주를 돕기 위해 첨복단지 입주기업 자격요건을 재검토한다.










리쿠르트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