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9 (월)

  • -동두천 5.0℃
  • -강릉 5.2℃
  • 연무서울 4.7℃
  • 연무대전 7.3℃
  • 구름많음대구 9.5℃
  • 연무울산 7.1℃
  • 구름많음광주 8.2℃
  • 연무부산 8.0℃
  • -고창 4.1℃
  • 박무제주 9.3℃
  • -강화 2.7℃
  • -보은 5.6℃
  • -금산 6.1℃
  • -강진군 7.5℃
  • -경주시 7.4℃
  • -거제 9.0℃
기상청 제공


뉴스속보








배너

포토뉴스



귀감 될만한 세브란스의 재난 대응법
얼마 전이다. 지난달 26일 밀양 세종병원에서 화재가 발생해 의사, 간호사 등 총 48명이 사망했다. 항상 그렇듯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격으로 대형 인재의 원인이 진단되는데, 전문가들은 이번 참사를 두고 기형적인 의료 시스템을 지적했다. 과다한 건물 증축 및 개축과 과밀병상, 부족한 의료인력, 부실한 소방 안전 물품 등이 요인이라는 것이다. 심지어 병원 내에는 최소한의 안전장치라 할 수 있는 스프링클러도 설치돼 있지 않았다. 이는 2014년 발생했던 장성 효사랑요양병원 참사와 몹시 흡사하다는 평을 받고 있으며, 당시에도 화재 대응과 관련한 요양병원의 고질적 · 복합적 문제점들이 이와 유사하게 지적됐다. 그러나 문제는 시정되지 않았고, 시간은 흘렀다. 장성 요양병원은빙산의 일각으로,결국 밀양 세종병원 참사는 예정된 마냥 일어났다. 현재 대부분의 의료기관은 화재 분기점에 아슬아슬하게 걸쳐 있다. 한편, 지난 3일 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그런데 연이어 터지던 의료기관 화재와는 달리 세브란스는 거의 완벽에 가까운 대응으로 인명피해 없이 재난을 막아냈다. 화재 발생 직후 세브란스는 코드레드를 발령하고 소방서에 신고한 후, 원내방송 및 간호사 유도로 환













리쿠르트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