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7 (금)

  • 구름많음동두천 10.0℃
  • 구름많음강릉 13.5℃
  • 맑음서울 11.0℃
  • 맑음대전 13.1℃
  • 흐림대구 16.5℃
  • 흐림울산 16.3℃
  • 흐림광주 15.2℃
  • 흐림부산 15.8℃
  • 흐림고창 15.2℃
  • 흐림제주 15.9℃
  • 맑음강화 11.0℃
  • 흐림보은 13.5℃
  • 흐림금산 13.7℃
  • 흐림강진군 15.2℃
  • 흐림경주시 15.3℃
  • 흐림거제 16.2℃
기상청 제공

아카데미

thumbnails
박지욱의 medical trivia

토리노의 잠 못 이루는 밤, 파레

오래 전 오사카 여행을 갔다가 시내에 있는 <데키주쿠(適塾)>를 찾아갔다. 오사카의대의 발상지 정도 되는 곳으로 2층 목조건물로 잘 보존되어 있다. 내부에는 의학 박물관도 있어 일본 근대 서양 의학 관련 유물들을 전시해 두었다.진열품들 중에는 파레(Ambroise Paré)의 책도 있었다. 솔직히 깜짝 놀랐다. 파레는 16세기에 활동한 서젼(surgeon)으로 의학사에 큰 발자취를 남긴 사람이다. 그런데 그의 책이 일본 땅에 있다니! 놀라움과 부러움으로 한참 책을 들여다보고 있으니 파레가 500년의 시간을 뛰어넘어 내게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앙브로아즈 파레(Ambroise Pare) 파레는 1510년 북프랑스에서 위그노파(신교도) 가구공의 아들로 태어났다. 파리에서 바버-서젼(barber-surgeon)의 도제로 일을 배우기 시작했고 유서 깊은 오텔 디외(Hôtel-Dieu)에서 들어가 수련을 받았다. 최고의 교육을 받은 것이다.4년의 수련을 마친 후 프랑스 육군 원수(元帥)의 주치의가 되었고, 1536년에 북이탈리아의 토리노(Turin) 전투에 종군했다. 26세로 애송이 바버-서젼이었지만 파레는 이 전투에서 완전히 새로운 서젼으로 태어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