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5 (월)

  • 구름많음동두천 20.9℃
  • 구름조금강릉 22.7℃
  • 흐림서울 21.7℃
  • 맑음대전 24.6℃
  • 맑음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23.8℃
  • 맑음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2.0℃
  • 맑음금산 23.5℃
  • 구름조금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제약/바이오

주총 기점으로 신규 선임된 주요 제약사 새 얼굴은?

종근당홀딩스, 광동제약, 한미약품 등 여러 제약사 새 수장 모시기 나서

많은 제약사들의 대표이사들이 재선임되면서 업무적 연속성을 이어가는 모습이지만, 이번 주주총회를 기점으로 전문경영진 중심의 새로운 수장을 맞이한 제약사들도 다수 등장해 향후 경영에 대해 주목이 되고 있다. 


종근당 그룹에서는 지주사인 종근당홀딩스와 계열사인 종근당바이오가 새 대표를 맞이했다.

종근당홀딩스 최희남 신임대표는 한양대학교 경제학 학사 및 석사를 취득하고 미국 피츠버그 대학교에서 경제학 박사를 취득했다. 2016년 IMF 상임이사를 거쳐 2018년 한국투자공사 사장을 역임했다. 2022년부터 현재까지 SC제일은행 이사회 의장과 미국의 경제 싱크탱크인 밀컨 연구소의 글로벌 펠로를 맡고 있는 경제 전문가다.

종근당바이오 박완갑 신임대표는 한양대학교에서 화학 학사와 무기화학 석사를 취득했다. 2010년 경보제약에 입사해 14년간 해외영업 및 구매 담당을 거쳐 2022년부터 원료의약품(API) 영업본부장을 맡아 왔다.

녹십자홀딩스의 헬스케어 자회사, GC케어는 주주총회를 통해 김진태 신임 대표이사를 선임했다. 회사측은 김 신임대표와 함께 수익성 강화와 신사업 발굴에 집중한다는 전략이다.


김진태 신임 대표는 서울대학교 금속공학과를 졸업하고 맥킨지와 현대카드 등에서 전략, 운영, 마케팅 등 다양한 경력을 쌓았다. 이후 ADT캡스와 티몬 부사장을 거쳐 2018년에는 지오영 그룹 총괄사장을, 2022년부터 최근까지 한샘 대표이사를 역임한 바 있다.

김진태 대표이사는 IT, 금융, 유통 등 여러 분야에서 변화와 성과를 만들어낸 경험이 있는 전문 경영인이다. 김대표는 앞으로 GC케어에서 신규 성장 동력 확보와 중장기 전략 수립 등 지속적인 혁신을 도모해 회사를 이끌어 나갈 예정이다.

광동제약에서는 최성원 대표이사 부회장이 회장으로 승진했다. 창업주 故 최수부 명예회장의 아들이기도 한 최 회장은 1992년부터 광동제약에 몸담으며 평사원, 영업본부장, 부사장, 대표이사사장, 대표이사 부회장 등을 지냈다.


한미그룹에서는 주주총회를 앞두고 한미사이언스 임주현 사장을 부회장으로 발령한 바 있다. 2004년 한미약품에 입사한 임 부회장은 인적자원개발 부서를 거쳐 2000년대 말부터 한미그룹 창업주 임성기 회장을 도와 신약개발과 신약 라이선스 계약 부문, 경영관리본부, 전략기회실 등을 책임져왔다. 

임 부회장의 인사발령과 함께 한미약품 대표 박재현 부사장은 사장으로 승진했다. 


대웅제약에서는 신규 선임된 박성수 신임 대표이사가 글로벌 사업과 R&D를 총괄할 예정이다. 박 신임 대표는 서울약대 제약학과 졸업 후 동대학원에서 의약화학 석사를 취득한 뒤 1999년 대웅제약에 입사했다. 이후 대웅제약에서 개발, 허가, 마케팅, 글로벌사업 등 주요 직무는 물론, 미국 Daewoong America Inc. 법인장, 나보타 사업본부장 등을 역임하기도 했다. 

박 대표는 취임과 함께 “영업이익 1조 원 시대를 열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신사업, 글로벌확장과 더불어 신약, 제제, 바이오 연구성과를 극대화해 회사의 체질을 고수익, 글로벌 중심으로 재편하겠다는 것이다. 박 대표는 이와 함께 ▲1품 1조 신약 블록버스터 육성 ▲신약개발 전문기업 도약 ▲대웅제약 기업가치 20조 달성 등의 비전도 제시했다.

JW그룹에서는 JW홀딩스 차성남 대표이사와 JW생명과학 함은경 대표이사를 신규 선임했다. 그동안 차성남 신임 대표이사는 JW생명과학을, 함은경 대표이사는 JW메디칼을 이끌어왔다. 


차성남 대표는 서울약대 졸업 후 JW중외제약에 입사해 생산본부장, 경영기획실장 등 생산, 경영기획 부문에서 경력을 쌓아왔으며 JW생명과학과, JW바이오사이언스 대표이사로 지낸 바 있다. 

함은경 대표이사 역시 서울약대 졸업 후 JW중외제약에 입사했으며, 개발팀장, 수액마케팅팀장을 거쳐 비서실장, 경영기획실장 등을 역임했다. 이어 JW바이오사이언스와 JW메디칼 대표이사를 맡아오기도 했다. 

지난 2018년부터 JW홀딩스 대표이사를 맡아 왔던 한성권 대표는 이번 임기를 끝으로 JW그룹 부회장직으로 승진한다.

천종윤 단독대표 체제로 운영되던 씨젠은 이대훈 신임 대표를 선임해 각자대표 체제로 운영될 방침이다. 

이대훈 각자대표는 기존 진단사업을 관장할 예정이다. 이대훈 신임 각자대표는 씨젠이 코로나19 진단키트를 2주 만에 개발해 전 세계 팬데믹을 효과적으로 대응하는데 크게 기여한 인물로, 다양한 업무영역에서 활약하며 씨젠의 성장기틀을 마련했을 뿐 아니라 천종윤 대표와 함께 분자진단 대중화를 이끄는 주역으로 평가받고 있다.

그는 2005년 씨젠에 입사해 B2B사업실장, 미래기술연구소장, 전략기획실장, R&D총괄장 등을 거쳤고 연구개발 외에도 조직관리, 사업분야 등을 두루 섭렵하며 탁월한 전문성과 리더십을 보여왔다는 평가다. 서울대 미생물학과 학/석사를 거쳐 같은 대학에서 생명과학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부광약품은 우기석 사내이사와 이제영 사내이사를 각자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우기석 신임대표는 한미약품 약국사업 본부장을 역임했고 온라인팜의 대표이사로 재직중이며, 온라인팜의 성장에 지대한 역할을 했다. 부광약품은 우 신임대표가 제약업계에 대한 전문 지식과 역량을 바탕으로 부광약품의 실적과 수익성 개선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제영 신임대표는 OCI홀딩스 전략기획실 전무를 역임 중이고 전략 총괄 책임자인 CSO로서 기업가치 제고를 위한 사업 전략 수립 및 실행 등을 통해 OCI홀딩스의 지주회사 전환에 큰 기여를 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