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1 (금)

  • 구름조금동두천 25.3℃
  • 맑음강릉 29.8℃
  • 구름조금서울 26.9℃
  • 구름조금대전 28.5℃
  • 맑음대구 30.1℃
  • 맑음울산 26.9℃
  • 맑음광주 27.4℃
  • 맑음부산 25.8℃
  • 맑음고창 25.5℃
  • 맑음제주 26.4℃
  • 구름많음강화 24.5℃
  • 구름조금보은 26.5℃
  • 구름조금금산 25.9℃
  • 맑음강진군 25.7℃
  • 맑음경주시 27.9℃
  • 맑음거제 24.3℃
기상청 제공

학술/학회

2022 대한의학회 학술대회 '소통, 공감, 그리고 한 목소리' ①

의료계 내부, 의료계-사회의 소통을 위해 마련된 8개 세션
첫째 날 3가지 키워드… Academic medicine, 일차의료, 기초의학


대한의학회가 시도하는 새로운 형식의 학술대회, 2022 대한의학회 학술대회가 16일 더케이호텔에서 개막했다.

이번 학술대회는 8개의 학회·기관이 참여한 8개의 세션으로 진행되며, 이전에 진행됐던 다른 학회들처럼 여러 세션이 여러 공간에서 동시에 진행되는 것이 아닌, 한 곳에서 모든 세션이 진행된다는 점이 특이하다.

이렇게 진행하는 이유는 학술대회의 주제와 관련돼 있는데, 참석자들이 한 곳에 모여 학술대회의 주제인 ‘소통, 공감, 그리고 한 목소리’처럼 의료계와 사회의 소통, 의료계 내부의 소통이 필요하다는 것에 공감하고, 함께 협력의 방법을 찾아가자는 의미이다. 

개회사와 축사를 통해서도 학술대회의 목적을 강조했다. 정지태 대한의학회 회장은 개회사에서 “의료계와 사회도 소통이 부족하지만, 의료계 내부의 소통도 문제가 되고 있다. 이번 학술대회 내용이 의료계 정책에 반영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라고 했다. 

이필수 대한의사협회 회장도 “의료계와 사회가 절심하게 체감한 주제가 소통”이라며, “앞으로도 국민건강을 최우선 가치로 추구하며 대한의사협회와 대한의학회가 지속적으로 협력해나가겠다”고 축사에서 밝혔다.

이어 왕규창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원장도 “이번 학술대회가 의학계의 목소리를 모으는 계기와 발전의 씨앗이 되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기조 강연은 ‘사회 각 계층과의 소통을 위한 의료계의 체계적 노력’이라는 제목으로 이진우 연세대학교 부총장이 진행했다. 대한의학회의 부회장이기도 한 그는 “대한의학회 부회장 자격이 아니라 연세대학교 부총장으로서 탈의료계적 시각에서 의료계를 바라보려고 노력했다”며, 그동안 의료계의 헌신과 성과에도 불구하고 현재 의료계 하면 불통, 이익 추구 집단 등의 부정적 사회적 시선이 크다는 점을 지적하며, 의료계가 시대 정신을 돌아보고, 소통과 경청, 자기희생 등으로 이익을 중재하고 조화롭게 나아갈 필요성을 강조했다.

첫째 날 이어진 세 가지의 세션은 이러한 기조 아래, 각각 Academic Medicine(학술적 의학, 이하 ‘AM’), 일차의료, 기초의학에 대한 내용으로 발표와 토의가 이뤄졌다.

먼저 ‘Academic Medicine : Global&Local’이라는 제목으로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에서 준비한 첫 번째 세션에서는 오늘날 AM, 특히 한국식 의과대학이 생기기까지의 역사와 AM의 현주소를 확인했다. 

AM이 등장한 것이 세계적으로도 19세기 말에 진료 중심의 practical medicine과 구분하여 교육과 연구를 수행하기 위해 생겨났지만, 오늘날 AM은 교육과 연구와 진료의 균형을 이루지 못하고 오히려 진료에 매이고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이러한 진료 중심의 AM 운영을 탈피하고 AM의 본 목적을 추구하기 위한 TF팀을 만드는 것으로 의견이 모아졌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일차의료 중심 의료-돌봄 이용체계’라는 제목으로 대한의사협회 의료정책연구소에서 논제를 던졌는데, 오늘날 지역의료기관에서 수행하는 일차 의료, 커뮤니티케어 대신 대형병원, 종합병원 중심으로 수행되는 의료행위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고, 특히 곧 찾아올 고령화 시대에 대비해서 일차의료와 커뮤니티케어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는 자리였다. 지역의료기관의 커뮤니티케어 능력을 향상시키고, 체계화시키기 위한 학회와 정부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의견이 모아졌다.

마지막 세 번째 세션에서는 ‘기초의학 교육의 발전과 의사과학자 양성’이라는 제목으로 대한기초의학협의회에서 화두를 제시했다. 우리나라 의과대학 교육과정이 과연 의사과학자 양성에 적절한지 돌아보고, 어떻게 기초의학을 연구하는 의사과학자를 양성할 수 있는지에 대한 토의가 이어졌다. 

우리나라에서 기초의학에 대한 인식이 경제적으로 돈이 안되고, 규모가 작기 때문에 성공에 대한 가능성을 보기도 어렵다는 부분에서 기초의학자 양성이 어렵다는 부분에 참석자들이 공감했고, 이 부분에 있어서 학생들이 기초의학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학부 때 충분한 비전을 제시하고 선배 과학자의 사례를 통해 동기를 부여하는 것과 함께, 정규 교육과정을 넘어서 졸업 이후에도 기초의학에 대한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의학 연구의 사령탑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