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09 (목)

  • 구름많음동두천 18.2℃
  • 맑음강릉 23.0℃
  • 구름조금서울 22.0℃
  • 박무대전 19.7℃
  • 구름많음대구 21.5℃
  • 구름많음울산 22.4℃
  • 구름많음광주 21.8℃
  • 구름많음부산 24.6℃
  • 구름많음고창 21.0℃
  • 구름조금제주 26.4℃
  • 맑음강화 20.4℃
  • 구름많음보은 16.6℃
  • 흐림금산 18.1℃
  • 흐림강진군 20.9℃
  • 흐림경주시 21.9℃
  • 구름조금거제 23.7℃
기상청 제공

동정


강원대병원 제8대 병원장에 남우동 교수 임명

국내 최고 수준의 병원으로 도약 포부 밝혀

강원대병원 제8대 병원장에 남우동 교수가 임명됐다.

29일 강원대병원에 따르면 교육부가 제121차 이사회에서 임용후보자로 추천된 남우동 교수(정형외과, 56세)를 제8대 병원장으로 임명했다. 임기는 2021년 7월 30일부터 2024년 7월 29일까지 3년이다.

제8대 강원대병원장에 임명된 남우동 교수는 서울대 의과대학을 나와 동대학에서 의학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이후 강원대병원 교육연구실장, 기획조정실장 등 주요 보직을 역임했고, 현재는 대한정형외과학회 이사, 강원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교수회 회장 등으로 활동을 하고 있다.

특히 남 신임 병원장은 강원대병원이 구 춘천의료원에서 지역 거점 국립대병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설립 단계에서부터 병원 발전에 기여한 인물이다.

남우동 병원장은 “무엇보다 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될 때까지 감염예방과 진료에 총력을 기울여 안심하고 찾을 수 있는 국립대병원이 되겠다”며 “또한 강원도 내 주민 건강을 보장하는 명실상부한 지역거점병원을 넘어서 국내 최고 수준의 병원으로 도약하기 위해 온 마음을 다해 노력하고 헌신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2000년 개원 당시 200병상이었던 강원대병원은 2021년 현재 608병상을 운영중으로 심뇌혈관질환센터, 암센터, 어린이병원 등을 지속적으로 개소해 강원도 공공보건의료사업의 기반을 마련했으며, 코로나19 사태 발생 시 전국 3개 지역에 전문 의료진 파견 및 코로나 확진자 치료를 위한 음압병상 가동 등 강원도 내 거점 대표의료기관으로 자리매김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