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6 (일)

  • 구름많음동두천 20.9℃
  • 구름조금강릉 22.7℃
  • 흐림서울 21.7℃
  • 맑음대전 24.6℃
  • 맑음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23.8℃
  • 맑음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2.0℃
  • 맑음금산 23.5℃
  • 구름조금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병원/의원

명지병원 예술치유센터, 대대적 리모델링으로 확장 오픈

2011년 출범 이후 연 1만여 명 맞춤 치료… 통합예술치유 공간 구축, 치료 전문성 및 환자 편의성 제고

명지병원(병원장 김진구)이 지난 17일 오후 M관 지하 1층 예술치유센터 로비홀에서 ‘예술치유센터 리모델링 확장 오픈식’을 갖고 제2의 새 출발에 나섰다.


‘제2의 개소’라고 불릴 만큼 대대적인 리모델링 및 확장 공사를 마친 예술치유센터(센터장 이소영)는 그동안 분리되어 있던 예술치유 공간을 한데 모으고, 복잡한 이동 동선을 단축해 환자의 편의성을 대폭 향상시켰다.

또 5개의 치료실을 음악, 미술, 무용동작, 연극 등 각각의 컨셉에 따라 공간을 기능별로 디자인하고, 치료에 적합한 교구를 비치시켜 보다 전문적이고 쾌적한 환경에서 최상의 치유활동을 펼칠 수 있게 됐다.

The H Muzik 연주단의 축하음악회로 막을 연 이날 확장 오픈식에는 명지의료재단 이왕준 이사장과 홍성화 의료원장, 김진구 병원장, 이소영 예술치유센터장과 예술치료사, 의료진 및 병원 직원들이 참석했다.

예술치유센터는 지난 2011년 국내 최초로 ‘다양한 예술 활동을 통한 환자의 몸과 마음, 나아가 영혼의 회복과 치유’라는 미션을 가지고 출범했다.

전문의의 처방을 통해 입원 환자 및 암 환자, 재활의학과, 정신건강의학과, 신경과 등 다양한 환자를 대상으로 예술치유를 정식 치료로 채택했으며, 의료진과의 긴밀한 협진 체계로 연 1만여 명에 달하는 환자를 맞춤 치료해왔다.

또 지금까지 1,860회가 넘는 원내 힐링콘서트를 열어 환자의 심리적 안정감 향상에 기여하고, ‘치매환자의 예술치료와 인지훈련의 효과 입증’ 논문 발표, 저서 발간 및 특허 출원, 치료·교육자료 제작, 전시 및 체험마당 운영 등 예술치유의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지역사회와 연계해 가정폭력으로 피해를 본 여성과 아동, 인근 초·중등학생, 고양시 거주 치매 노인, 시설에 거주하는 성인 중증 장애인들에게 다양한 예술치료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등 지역사회 공헌활동도 펼쳐왔다.

이소영 센터장은 “이번 리모델링 확장을 통해 예술치유센터의 숙원과제였던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치료실 구축과 환자의 만족도 향상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면서, “예술치유가 필요한 환자를 더 많이 수용할 수 있게 된 만큼, 전문 의료진과 예술치료사의 협진을 통해 질 높은 예술치유를 선사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왕준 이사장은 축사를 통해 “명지병원 예술치유센터는 12년간 운영경험을 통해 독자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진료과와 유기적인 연계, 16명에 달하는 풍부한 치료인력을 통해 세계와 경쟁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추고 있다”며, “양질의 소프트웨어에 우수한 시설이 더해진 만큼 ‘환자제일주의’란 병원의 미션을 실현하고, 치료의 한 영역을 담당하는 주역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