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7 (수)

  • 구름많음동두천 20.9℃
  • 구름조금강릉 22.7℃
  • 흐림서울 21.7℃
  • 맑음대전 24.6℃
  • 맑음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23.8℃
  • 맑음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2.0℃
  • 맑음금산 23.5℃
  • 구름조금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학술/학회

대한비만학회, 세계비만의 날 ‘비만 인식 현황’ 조사결과 발표

젊은 여성일수록 비만 낙인 더 많이 경험하고, 사회적 편견과 차별로 인해 다이어트 시도
홍보이사 허양임 교수, “비만은 개인의 의지 문제 아닌 전문가의 도움 받아 극복해야 할 질환”

대한비만학회가 세계비만의 날을 맞아 비만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개선하고 비만치료에 대한 올바른 의학 정보 전달에 나선다.

대한비만학회(회장 김성수, 이사장 박철영)는 ‘비만 인식 현황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학회 조사결과에 따르면, 젊은 여성일수록 외모를 중시하는 사회적 분위기와 시선을 많이 경험하고 비만인에 대한 사회적인 편견과 차별로 다이어트(체중관리)를 한다고 답변했다.

비만에 대한 인식 개선 및 비만치료 활성화 방안을 도출하기 위해 진행된 이번 조사는 2023년 2월 10일부터 14일까지 전국 일반인 남녀 만 20~59세 1000명 대상, 온라인 설문으로 진행됐다.

◆ 여성 10명 중 7명, 우리 사회에 비만인에 대한 무시와 차별 느껴

전체 응답자 10명 중 6명(61%)이 ‘우리사회가 비만이라는 이유로 무시하고 차별하는 경향이 있다’고 답했다. 특히, 여성은 71%, 남성은 52%가 그렇다고 해 남성보다 여성이 비만으로 인한 낙인과 차별을 더 크게 경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만 낙인이란 비만한 사람에 대한 부정적인 고정관념과 이에 따른 차별을 의미한다. 예로 과체중인 사람은 게으르거나 욕심이 많다고 생각하며 정신력과 자제력이 부족하다고 추측하는 것이다. 실제 이번 조사에서도 ‘과체중이거나 비만인 사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묻는 질문에 ▲뚱뚱한 체형 때문에 눈에 쉽게 띈다(70%) ▲게을러 보인다(58%) ▲의지력과 자제력이 부족해 보인다(56%)고 응답해 비만인에 대한 사회적 부정적 인식이 확인됐다.


◆ 고도비만 환자의 10명 중 5명 스스로 고도비만이라고 인식, 정상체중의 3명은 본인이 통통하거나 비만이라고 생각해

고도비만 환자의 10명 중 5명(47%)만 본인이 고도비만이라고 인식하고 있는 반면, 반대로 정상체중의 32%, 저체중의 5%는 스스로를 통통하거나 비만으로 생각했다.

고도비만의 치료법은 환자 개개인의 특성과 합병증 여부, 비만의 중증 여부에 따라 다르게 적용된다. 대한비만학회 진료지침에서는 고도비만 환자들에게 생활습관 개선을 위한 행동치료, 에너지 섭취를 줄이는 식사치료, 규칙적 운동을 통한 운동치료를 비롯해 약물치료와 수술치료를 권고한다.

다이어트(체중감량)를 하는 이유가 보여지는 외모를 중요시하는 사회적인 시선이나 편견에 의한 미용적 측면때문에 시도되는 반면 비만의 위험성은 그동안 간과돼 왔다.

◆ 10명 중 6명은 개인의지로 비만 해결할 수 있다고 생각해

응답자 중 10명 중 9명(89%)이 ‘비만이 다양한 성인병을 유발해 사망률을 높인다’는 것을 알고 있지만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한 문제라는 인식은 39%에 불과했으며, 전문가 도움을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응답은 고도비만, 섭식장애, 건강문제 등이 생겨야 하는 경우에 한정됐다.

또, 응답자의 66%는 식사조절과 운동을 병행하며 개인의 의지로 해결할 수 있다고 생각하고 있어 전문가를 통한 도움이나 관리가 이뤄지지 않을 가능성이 높음을 시사했다.


고도비만인 경우에도 병∙의원 이용 경험은 20%에 그쳤으며 ▲합병증(59%) ▲고도비만자(57%) ▲폭식 등의 섭식장애(52%) 등 건강에 문제가 생긴 후에야 전문가의 도움을 필요로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합병증 관리도 중요하지만 비만의 치료를 통해서 합병증을 예방하는 것이 더 중요하기 때문에 합병증 발생 전 단계에서 비만을 질병으로 인식하고 관리하고 치료해나가는 것이 중요하다.

◆ 체중감량 시도 절반 이상은 요요현상 경험, 실패원인을 본인의 의지 문제로 돌려

비만인구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전체응답자 중 10명 중 7명(69%)으로 대다수가 다이어트 경험을 가지고 있다는 점 역시 흥미롭다.

체중감량을 시도한 응답자 중 64%가 요요현상을 겪었다고 답하며, 요요현상의 가장 큰 이유를 39%가 본인의 부족한 의지 탓으로 돌리는 동시에 체중 감량 유지를 위해 가장 중요한 것 역시 본인의 확고한 의지라고 답해 비만을 생물학적, 유전적 그리고 사회적 요인 등이 영향을 미치는 질환으로 인식하고 있지 못함을 반증했다.

대한비만학회 홍보이사 허양임 교수는 “비만에 대해 의학적 접근보다 심미적 요소를 강조하는 사회적 인식이 비만과 고도비만에 대한 정확한 정보와 시의적절한 의학적 치료의 접근성을 떨어뜨린다”며 “다이어트와 요요현상은 개인의 의지의 문제가 아니라 몸의 항상성을 깨기 위해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요요현상이 발생하는 가장 큰 원인은 많은 사람들이 체중감량을 시도할 때 짧은 기간에 극도의 식이 조절과 운동으로 체중을 감량하더라도 다시 원래 생활 패턴 대로 돌아가기 때문인 경우가 많다. 대개 체중이 감소하면 최소 1년간 배고픔과 식욕을 증가시키는 식욕호르몬이 증가해 이전 체중으로 돌아가기 쉽고, 체중이 줄면서 근육도 함께 소실돼 기초대사량이 감소하기 때문에 조금만 먹어도 체중이 다시 늘기 쉬운 것이다. 이러한 요요현상을 방지하기 위해 식욕과 대사 및 생활습관 관리에 있어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다.


비만환자들은 비만에 대한 잘못된 인식과 정보로 일시적인 식사조절과 같은 방법으로 체중감량을 시도하고, 그 실패를 본인의 의지 문제로 돌려 체중이 더 증가하는 요요현상을 겪기 쉽다. 더욱이 체중을 감량하기 위해 환자들이 이용하는 유튜브나 소셜미디어 채널에서도 의학적 논의보다는 개인의 경험에 기반한 식단이나 운동 등 근거가 부족한 정보가 많아 분별력 있고 전문적인 정보를 효과적으로 전달할 필요성이 제기된다.

3월 4일 세계비만의 날을 맞이해 대한비만학회에서는 ‘체중관리 건강노트’ 앱을 론칭해 누구나 쉽고 장기적으로 체중을 관리할 수 있도록 돕고 있으며, 비만치료에 관한 올바른 의학적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유튜브 ‘비만의 모든 것_대한비만학회와 함께‘ 채널을 재오픈 할 계획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