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9 (수)

  • 흐림동두천 19.5℃
  • 흐림강릉 22.4℃
  • 서울 20.5℃
  • 대전 22.5℃
  • 구름많음대구 26.5℃
  • 구름많음울산 27.3℃
  • 천둥번개광주 21.6℃
  • 구름많음부산 26.7℃
  • 흐림고창 22.4℃
  • 구름많음제주 29.3℃
  • 흐림강화 20.7℃
  • 흐림보은 21.3℃
  • 흐림금산 21.9℃
  • 흐림강진군 27.5℃
  • 구름많음경주시 27.7℃
  • 흐림거제 25.6℃
기상청 제공

병원/의원


서울대병원, 신속거치 대동맥판막치환수술 200례 달성

김경환 교수팀, 2016년 시작 이후 국내 최초 기록

서울대학교병원 흉부외과 김경환 교수팀은 2021년 2월, 국내 최초로 ‘신속거치 대동맥판막치환수술’ 200례를 달성했다.

이는 2016년 신속거치 대동맥판막치환수술을 국내 최초로 성공한 지 약 6년 만에 달성한 성과이다. 국내에서는 단일 외과의로는 가장 많은 수술례이다.  

사람의 심장에는 4개의 판막이 있으며, 그 중 대동맥판막이 좁아지는 대동맥판막협착증은 심장에서 온몸으로 혈액을 공급하는 과정에 문제를 일으킴으로써 호흡 곤란, 흉통 및 실신 등의 증상을 발생시키고 급사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대동맥판막 협착증의 주요 원인은 노화로 인한 퇴행성 변화와 이엽성 대동맥판막이며, 고령화로 인해 유병률이 높아지고 있어 60세 이상 인구에서 약 8% 정도 될 것으로 추정된다. 

대동맥판막치환수술은 이러한 중증 대동맥판막협착증 환자에게 시행되는 표준적인 치료로서, 심하게 망가진 판막 조직을 완벽하게 제거한 후 인공판막으로 바꾸어주는 표준적 치료법이다. 

대동맥판막치환수술은 최근에 ‘신속거치 판막(Rapid Deployment Valve)’이 개발되면서 한 단계 도약하게 됐다. 신속거치 판막은 전 세계적으로 내구성이 증명된 조직판막에 신속거치장치를 부착한 신기술 판막 재료로, 기존에 20개 내외의 봉합사를 사용하는 전통적  수술방법과 비교했을 때 3~6개 안팎의 봉합사 단순 거치로 판막 수술을 할 수 있고, 심장 수술에 필수적인 심정지시간을 현저히 줄일 수 있다. 

또한 판막 주변의 구조적 문제와 심한 석회화로 봉합사 거치에 어려움이 있는 경우에도 안전하게 삽입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2~3년 전부터는 자동매듭수술장치를 함께 사용하게 돼 심장수술의 한계를 극복하고, 심장 수술을 두려워하는 많은 환자들에게 적극적으로 수술을 결정할 수 있게 해주는 치료법으로 자리 매김하고 있다. 

김경환 교수는 세계 최초로 신속거치 대동맥판막을 상용화한 에드워즈라이프사이언스사(Edwards Lifescience)의 아시아 최초 신속거치판막 프록터(proctor, 수술법을 전파, 관리, 감독하는 국제적 전문가)로 선정된 바 있다. 

김경환 교수는 “신속거치 판막은 이미 전 세계적으로 장기적으로 우수한 수술 성적이 입증됐을 뿐 아니라, 경피적 시술이 불가능하거나 어려운 이엽성 대동맥판막, 고령, 심한 석회화 병변 등 난치성 판막 질환 환자에서도 안전하고 좋은 치료를 받는 것을 가능하게 해주는 판막”이라며 “이러한 신의료기술의 도입을 통해 환자의 치료와 삶의 질이 많이 향상되고 있으며, 앞으로도 흉부외과의 혁신적 치료를 선도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어 “전통적인 판막치환수술법과 경피적 판막시술이 가진 한계점을 모두 극복한 신속거치 판막의 역할이 더 중요한 시대가 됐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