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30 (목)

  • 구름많음동두천 20.9℃
  • 구름조금강릉 22.7℃
  • 흐림서울 21.7℃
  • 맑음대전 24.6℃
  • 맑음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23.8℃
  • 맑음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2.0℃
  • 맑음금산 23.5℃
  • 구름조금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최신연구진전

기분장애 재발을 예측할 수 있는 요인들 규명됐다

기분장애 재발 예방 전략 수립 기틀 마련해

여러 기분장애의 재발을 예측 및 개입할 수 있는 가이드라인 수립의 가능성이 제시됐다.

고려대학교 안암병원은 정신건강의학과 이헌정·조철현 교수팀이 기분장애 재발을 예측할 수 있는 요인을 규명했다고 4월 15일 밝혔다.

이헌정·조철현 교수팀은 2015년 7월부터 2019년 12월까지 4년 간의 다기관 전향적 관찰 코호트 연구를 통해 조기 발병 주요 기분 장애 환자들에서 기분 장애 재발의 예측 요인을 조사했다.

이를 위해 연구팀은 주요우울장애 175명, 1형 양극성장애 140명, 2형 양극성장애 180명 등 주요 기분장애를 진단받은 총 495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기분삽화의 재발 여부와 증상에 따라 3개의 그룹(조증 또는 혼재성 삽화로 재발한 그룹, 우울 삽화로만 재발한 그룹, 그리고 재발하지 않은 그룹)으로 분류했다.


연구 결과, 양극성장애의 가족력은 조증 또는 혼재성 삽화로의 재발에 대한 강력한 예측 요인으로 확인됐다. 

또, 우울 삽화로만 재발한 그룹에서는 평일과 주말 간의 잠에서 깨는 기상 시간 차이가 크고, 일주기 생체리듬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나타나 주목할만한 요인으로 식별됐다.

이헌정 교수는 “기분 장애 환자들에서 각기 다른 형태의 기분 재발에 대해 다른 예측 요인들을 인식해야 함을 시사하며, 특히 불규칙한 생활습관이 기분삽화의 재발에 중요한 요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각 임상 양상에 따라 차이점도 있어서 이에 대한 매커니즘을 밝혀 정밀한 예방전략을 수립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철현 교수는 “임상에서 기분 장애 환자들의 초기 평가에서 얻은 정보와 기분 장애 유형, ▲양극성 장애의 가족력 ▲기상 시간의 규칙성 ▲생체 리듬의 방해 등이 각 환자의 재발 위험을 예측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하며 “이를 통해 조기 발견과 시기적절한 개입을 통해 질병을 효과적으로 관리하고 환자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Identifying predictive factors for mood recurrence in early-onset major mood disorders: A 4-year, multicenter, prospective cohort study’는 국제 저명학술지 ‘Psychiatry Research’에 게재되어 국내외학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