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30 (수)

  • 구름많음동두천 -8.9℃
  • 흐림강릉 1.6℃
  • 흐림서울 -8.1℃
  • 대전 -3.7℃
  • 흐림대구 0.2℃
  • 비 또는 눈울산 1.4℃
  • 광주 -1.3℃
  • 부산 1.1℃
  • 흐림고창 -2.1℃
  • 흐림제주 4.2℃
  • 구름많음강화 -9.2℃
  • 맑음보은 -5.2℃
  • 구름조금금산 -3.6℃
  • 흐림강진군 -0.1℃
  • 흐림경주시 0.3℃
  • 흐림거제 2.1℃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대리수술로 곤혹 치른 국립중앙의료원, 후속 조치 발표

철저한 자기반성 전제, 수술실 내 영업사원 출입 전면 중지

금년도 국립중앙의료원 대상 국정감사에서는 △의료기기 영업사원의 대리수술 의혹 △간호사의 마약류 의약품 차량 보관 △마약 투약으로 인한 남자간호사 사망 △직원들의 독감 예방 백신 불법 구매 · 투약 등 국립중앙의료원 내 산재한 온갖 문제가 뭉텅이로 쏟아져 나왔다.

이에 일부 의원은 국립중앙의료원 정기현 원장에게 그건 벌어진 사건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퇴할 것을 주문하기도 했다.

이 같은 잘못된 관행에 대해 국립중앙의료원은 관행처럼 행해지던 익숙한 것들과 결별하고 완전히 새로운 국립중앙의료원으로 거듭날 것을 약속하며, 조직 쇄신을 위한 철저한 후속 조치에 돌입했다고 1일 전했다. 

정기현 원장은 보건복지부 종합감사 바로 다음 날인 10월 30일부터 연이은 간부회의를 통해 철저한 자기반성을 전제로 조직 기강 강화에 나서는 한편, 향후 진료 및 운영시스템 개선을 골자로 한 특별관리대책을 신속하게 추진해 나갈 것을 주문했다.

이에 따라, 국립중앙의료원은 내부 감사 결과 중징계 의견을 받은 의료진을 직무정지하고 대기발령 조치한다. 내부 진료시스템에 대한 투명하고 엄격한 기준을 마련하는 것과 동시에 국민 눈높이에 맞게 경찰 · 보건소 조사가 진행되는 동안 해당 의료진의 진료 직무를 정지키로 했다. 

백신 불법유통 의혹 사건에 관해서도 경찰 조사 중이자 직무배제 중인 핵심 관여자 1명에 이어 관련된 수간호사 4명도 직위 해제했다.  

의료기구 영업사원의 잦은 수술실 출입 및 수술보조 의혹 사건의 재발 방지 조치로는 수술실 입장 가이드라인을 엄격히 해 수술실 내 영업사원 출입을 전면 중지하는 한편, 수술실 주변에 CCTV를 추가로 설치한다. 

수술실 CCTV 설치에 관한 사회적 논의를 피할 수 없는 상황에서 우선 모든 수술방 출입구에 전면을 비추는 CCTV를 추가로 설치해 향후 논의에 대비하기로 했다. 

정기현 원장은 10월 31일 국립중앙의료원 전 직원이 참여한 정기(월례) 직원회의에서 쇄신을 위한 조직개편 연내 실시를 예고하고 "그동안 관행처럼 행해지던 익숙한 것들과 결별하고 완전히 새로운 국립중앙의료원이 되어야 한다. 고충과 이견이 자유롭게 소통되고, 충분히 수렴될 수 있는 창구 · 시스템을 만들어 투명하고 건강한 조직을 만들어 가자."라고 말했다.

정 원장은 "이런 NMC가 뭘 할 수 있겠냐? 현재 모습으로는 아무것도 할 수 없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그런 현실론이 문제를 방치하고 스스로 폄하하며 지금의 참담한 현실을 만들어왔다는 사실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라면서, "늘 긍정적으로 생각하면서 서로 믿고 함께 가는 자세를 가져주길 바란다."면서 직원들을 독려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