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7 (수)

  • 구름많음동두천 20.9℃
  • 구름조금강릉 22.7℃
  • 흐림서울 21.7℃
  • 맑음대전 24.6℃
  • 맑음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23.8℃
  • 맑음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2.0℃
  • 맑음금산 23.5℃
  • 구름조금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동정

울산대병원 한명월·이태훈 교수, 한국연구재단 중견연구과제 선정

기도스텐트 단점 극복과 두경부암 대상 암면역 환경에 따른 예후 예측 모델 개발 나서

울산대병원 한명월·이태훈 교수가 정부 지원을 받아 두경부암 암면역 환경에 따른 예후 예측 모델 개발 및 신기술 기도협착 스텐트 개발 연구에 나선다.

17일 울산대학교병원에 따르면 이비인후과 한명월 교수와 호흡기내과 이태훈 교수가 최근 교육부가 주관하고 한국연구재단이 지원하는 ‘2023년 상반기 중견연구사업’ 신규 과제에 선정됐다.

이에 따라 한명월 교수는 2027년 2월 말까지 정부로부터 사업비 4억8000만원을 지원받아 ‘두경부암에서 암면역 환경에 따른 예후 예측 모델 개발 및 병용면역요법 제안 플랫폼 구축’을 위한 연구를 수행한다.

또한, 이태훈 교수는 폐암 등으로 발생하는 기도협착질환 치료에 사용하는 의료기기인 기도스텐트의 단점을 극복할 새로운 스텐트인 ‘생분해 하이브리드 신소재를 이용한 기도협착 치료용 스텐트’ 개발 연구를 5년간 (2023년 3월 ~ 2028년 2월) 9억원의 정부 지원 연구비를 지원받아 진행한다.



한명월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치료가 어려운 두경부암에 있어, 면역환경 및 바이오마커 발현에 따른 최적의 병용 면역치료 방법을 제시할 것”이며 “치료 반응 및 예후 예측을 할 수 있는 알고리즘을 개발해, 환자를 치료하는 의료진에게는 최적의 치료방법을 제안하고 환자에게는 불필요한 약물 치료를 피하게 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연구 의의를 설명했다. 

이태훈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제품이 상용화 될 경우 기도협착 환자의 치료와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뿐만 아니라.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기도 스텐트를 국내에서 자체 생한 할 수 있는 기반이 형성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