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18 (목)

  • 구름많음동두천 9.1℃
  • 맑음강릉 12.1℃
  • 구름많음서울 8.5℃
  • 맑음대전 3.9℃
  • 맑음대구 5.2℃
  • 맑음울산 8.4℃
  • 맑음광주 6.0℃
  • 맑음부산 11.2℃
  • 구름많음고창 3.4℃
  • 구름조금제주 10.0℃
  • 맑음강화 7.6℃
  • 흐림보은 1.4℃
  • 흐림금산 1.3℃
  • 흐림강진군 4.0℃
  • 맑음경주시 2.7℃
  • 맑음거제 7.2℃
기상청 제공

학술/학회


신경과학회 “급성 뇌경색 중증도 개선 시급”

급성 뇌경색 중증도 B 평가…제때 전문적 치료 받지 못해
“모든 치매 중증도 획일적으로 분류”

최근 신경과 질환은 상급종합평가 전문진료 질병군에 포함된 질환이 15개밖에 되지 않아 매우 심각하게 저평가되고 있어 효율적 의료전달체계를 위해 현행 중증도 평가 개선이 시급한 상태라는 주장이 나왔다.

대한신경과학회는 14일 코엑스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온라인 추계학술대회를 개최하고 정책 심포지엄을 통해 신경계 질환 중증도 평가 문제 개선 방안과 전망에 대해 토론했다.


한양의대 김현영 교수는 기존 KDRG에 기반한 중증도 평가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높은 사망률과 반신마비 등 심각한 후유장애로 인해 국가적으로 질병부담이 높은 대표적인 질환인 급성 뇌경색조차 중증도 B(일반 진료군)로 평가되어 결과적으로 환자들이 제때 전문적인 치료를 받지 못하게 된다”라고 현 의료전달체계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개선을 촉구했다. 

충북의대 예방의학교실 강길원 교수는 진료유형별 점수를 도입한 개선방안 추진 경과를 소개했으나, 실제 적용에는 현실적인 어려움이 있을 수 있다고 했다. 

패널로 참석한 심평원 자원평가실 김지영 부장과 보건복지부 의료기관정책과 신요한 사무관은 그간의 중증도 평가 경과 및 문제점 인식에 동의하며 관련 학회들의 협의 및 근거자료 확충 필요성 등을 제안했다. 

순천향의대 이경복 교수는 뇌경색의 질병코드가 급성기를 구분하지 않은 근본적인 문제를 지적하며 향후 ICD-11이 도입되면 해결 가능성을 전망했으나, 사안의 시급성을 고려해 중증응급질환에 대한 가산 방안과 stroke unit 입실 및 산정특례 기준 도입 등의 대책을 제시했다. 또한, 다양한 치매의 경과에도 불구하고 모든 치매의 중증도를 획일적으로 분류하는 문제점도 지적했다.

대한신경과학회 홍승봉 이사장은 “뇌졸중은 신경계 질환 중 사망률이 1위이고 분초를 다투는 급성 중증 질환으로 급성 뇌졸중 환자들의 적절한 치료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급성 뇌졸중의 중증도 재분류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이어 “부족한 예산은 과도하게 사용되고 있는 소화제 등 위장약에 대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적절한 평가와 심사를 통해 확보하고, 보건복지부의 서로 다른 부서 간에 소통과 협력이 가능하도록 부서 간 소통시스템이 복지부 내에 설치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