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4 (토)

  • 구름조금동두천 25.4℃
  • 구름많음강릉 25.0℃
  • 구름많음서울 27.3℃
  • 구름많음대전 26.6℃
  • 흐림대구 24.7℃
  • 흐림울산 24.9℃
  • 구름많음광주 26.5℃
  • 구름많음부산 26.2℃
  • 구름많음고창 25.2℃
  • 흐림제주 26.8℃
  • 구름조금강화 26.7℃
  • 구름많음보은 22.6℃
  • 구름많음금산 23.2℃
  • 흐림강진군 26.3℃
  • 흐림경주시 23.7℃
  • 흐림거제 26.0℃
기상청 제공

병원/의원


“고려대의료원, 양적 팽창에서 공적방향으로 전략적 선회 필요”

임준 센터장, 고대의료원의 중진료권·권역·국가 내 역할 제시


병원과 직원이 상생하고 지역 내 필수의료서비스 제공, 일차의료기관들과 지역의료체계를 구축하는 등 고려대의료원의 발전방향이 제시됐다.

국립중앙의료원 공공보건의료지원센터 임준 센터장(서울시립대학교 보건대학원 교수)은 20일 보건의료노조 고려대의료원지부와 고려대학교 노동문제연구소가 공동 주최한 ‘고대의료원의 질적 도약과 조직문화 개선을 위한 토론회’에서 공공보건의료체계에서의 고려대의료원 역할을 제시했다.

임준 센터장은 “과거 고대의료원은 사립대학병원으로서의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해 양적인 팽창을 강조했다면, 이제는 좀 더 다른 전략을 채택하는 쪽으로 고민을 시작할 때”라며 “서울시, 더 나아가 국가 수준의 보건의료체계에서 어떻게 위치를 확보하고, 국민들에게 필수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있어서 어떠한 공적인 역할을 할 것인가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이어 임 센터장은 고려대의료원의 중진료권 내, 권역(서울시·경기도) 내, 국가 수준에서의 역할을 각각 제안했다.

중진료권 내 역할에 대해서는 “고려대 안암병원과 구로병원은 서울 동북진료권과 서남진료권 내 필수의료협의체에 참여하고 중증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중요하고, 경기 안산진료권의 경우 안산에는 공공병원이 없기 때문에 안산병원이 지역책임의료기관 역할을 수행하는 방향의 모색이 필요하다”며 “이로 인해 일차의료기관들과 자체적인 지역의료체계를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권역 내 역할에 대해서는 “안암·구로·안산병원이 서울시와 경기도 필수의료협의체(응급, 외상, 심뇌, 감염 등)에 참여하고, 필수중증의료서비스가 잘 제공될 수 있도록 지역에서의 의료인력 파견 및 지원 등이 필요하다”며 “나아가 전공의 공동 수련 참여나 서울시·경기도 정책 연구 및 사업 참여 등의 역할 수행도 기대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끝으로 국가 차원에서의 역할에 대해서는 “고려대의료원이 갖고 있는 위상을 비춰봤을 때 국가중앙병원들과 함께 진료, 교육 등에 대한 국가표준 수립 과정에 참여한다거나, 코로나와 같은 국가 수준의 재난 대응을 위한 적극적인 역할들을 고민해볼 수 있을 것”이라며 “연구중심병원 지정에 만족하는 것이 아닌 희귀질환과 관련된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데 있어서의 역할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병원이 확장하는 과정에서 직원들과의 소통을 통한 현장운영시스템 개선 노력은 미비했다며 고착화돼 있는 조직문화가 변화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고대의료원지부 노재옥 지부장은 “고려대의료원은 양적 성장을 넘어 새로운 미래가치 지향을 통한 질적 성장과 함께 환자와 병원, 노동자 모두가 함께 존중받는 의료기관으로 도약하기 위한 준비를 본격적으로 모색할 시기”라며 “주기적으로 발현되는 세계적 감염병과 4차 산업혁명 등 급속한 의료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병원시스템의 변화가 필수적”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감염병에 대응할 수 있는 치료환경을 조성하고 시대에 맞는 병원시스템 개선, 조직문화와 노동환경 개선, 인력 충원과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등 올바른 인력정책을 수립해 노동자들에게 안정된 노동환경을 제공하고, 병원을 찾아오는 고객에게 최선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토론회에는 고려대의료원 노조 측만 참석하고 사측은 참석하지 않았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