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6 (월)

  • 구름많음동두천 6.5℃
  • 구름많음강릉 11.9℃
  • 연무서울 8.4℃
  • 흐림대전 9.2℃
  • 구름조금대구 13.3℃
  • 구름많음울산 11.0℃
  • 흐림광주 11.8℃
  • 흐림부산 10.5℃
  • 흐림고창 10.3℃
  • 제주 9.5℃
  • 구름많음강화 6.7℃
  • 구름많음보은 10.2℃
  • 구름많음금산 11.4℃
  • 흐림강진군 8.7℃
  • 구름많음경주시 13.5℃
  • 흐림거제 9.0℃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政, '치매와의 전쟁'선포-종합대책 마련

치매조기검진 확대·치매치료바우처 도입 등

보건복지가족부가 치매관리를 위해 적극적으로 팔을 걷어 붙였다.

보건복지가족부는 19일 ‘제1회 치매극복의 날’이자 ‘제 14회 세계치매의 날’(9월 21일)을 맞아 치매와의 싸움을 시작한다고 선포하고 치매노인에 대해 국가가 직접 나서서 종합적-체계적으로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약 40만명에 달하는 치매 환자 중 의료기관을 통해 적극적 치료를 받고 있는 경우는 32%에 불과하다.

복지부는 치매를 ‘노망’으로 치부, 숨기려는 잘못된 사회적 인식과 일상생활에 치명적 어려움이 없으면 치료를 미루는 경향으로 인해 상당수의 치매환자가 방치·악화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에 국가차원에서 치매를 조기발견하고 치료하도록 체계적으로 관리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치매종합대책은 치매 조기 검진률을 2007년의 3.7%에서 2012년까지 60%로 대폭 높이고, 치매의료관리비율도 34%에서 70%까지 2배로 높이는 등 치매의 조기 발견과 예방, 치료를 강화하는 내용으로 이뤄졌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치매조기발견과 예방을 강화하기 위해 *치매 조기검진사업에 현재 118개 보건소에서 2010년까지 전국 모든 보건소가 참여하도록 확대 *60세 이상의 건강검진 항목에 치매검사 항목 추가 *66세에 실시하는 생애주기별 건강검진을 치매 예방이 가능한 60세에도 추가 실시해 치매의 조기 발견을 확대할 방침이다.

또한 뇌혈관성 치매의 주요원인인 고혈압, 당뇨 등 만성질환과 심·뇌혈관성 질환 관리 등 건강증진사업과의 연계를 통해 치매발생 위험요인을 관리하는 예방정책을 강화하고, 건강한 일반인을 대상으로 인지 건강 프로그램을 개발·보급하는 등 다양한 치매 예방대책을 추진한다.

조기 발견된 치매환자를 종합적·체계적으로 치료·관리하기 위해 * ‘국가치매등록관리 DB 구축, 필요한 치료·교육·상담 등을 체계적으로 지원 *약값이 부담돼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는 저소득층의 치매환자에 대해 약제비 등을 지원하는 바우처 제도를 도입할 예정이다.

치매환자의 치료 및 중증화 지연을 위해 치매병원이나 요양시설을 전문화·특성화된 치매시설로 개발 지원도 꾀한다.
또 치매관리 인프라 구축을 위해 *기존의 조직과 인력을 최대한 활용한 중앙-권역별-지역별 단위의 전달체계 마련 *치매 전문인력 대폭 확충 *치매 관련 연구개발 투자확대도 진행한다.

복지부는 아울러 노인장기요양보험 대상자도 확대, 치매환자에 대한 가정의 부담을 경감시켜 나가고 치매가족을 위한 정서적 지지 프로그램 보급 등 가족 지원사업 강화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