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5 (월)

  • 구름많음동두천 20.9℃
  • 구름조금강릉 22.7℃
  • 흐림서울 21.7℃
  • 맑음대전 24.6℃
  • 맑음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23.8℃
  • 맑음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2.0℃
  • 맑음금산 23.5℃
  • 구름조금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학술/학회

응급의학회 “응급의학과 교수님들의 개별적 의사 결정 지지합니다”

“의대생·전공의·전임의들의 의견 존중”

“응급의학과 전문의들이 지쳐가고 있습니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심각한 위해가 발생하는 응급의료체계의 붕괴에 도달하기 전에 정부의 정책 전향을 촉구합니다!”

대한응급의학회가 3월 26일 교수 사직 사태와 관련해 이 같은 입장을 표명했다.

먼저 응급의학회는 “대규모 의과대학 정원 증원 등 정부의 일방적인 의료 정책 추진으로 발생한 응급의료의 어려움과 불편에 대해 국민 여러분들과 특히 응급환자분들께서 겪고 계신 고생에 대해 응급의료 현장을 지키고 있는 응급의학과 전문의들은 애끓는 마음으로 응급진료에 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지역의 대학교병원에서 들려 온 안과 교수님의 사망 소식에 대해 애도를 표하는 한편, “의대생과 전공의 및 전임의 선생님들의 의견을 존중하며, 각 대학교병원 응급의학과 교수님들의 개별적 의사 결정에 대해 지지를 표한다”고 전했다.

응급의학회는 장기화되고 있는 의료대란의 심각성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응급의료인력 부족으로 어려운 응급의료 현장에서 6주째 격무에 시달리다 못해 지쳐 가고 있는 응급의학과 전문의들의 문제는 응급의학과 전문의 개인의 안위나 복지 문제가 아니라, 응급진료 기능의 와해를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무엇보다 응급의학회는 응급의학과 전문의들은 중증응급환자에 대해 진료 역량을 집중함으로써 응급실 기능을 유지하려고 애쓰고 있으나, 의료기관의 수술·입원과 중환자실 입원의 축소로 인해 응급실 운영 축소도 불가피하게 되어 가고 있음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응급의료에 대한 기본권이 제한되지 않도록 함은 물론, 더 나아가 국가의 응급의료체계가 붕괴되기 전에 정부의 전향적인 정책 결정을 촉구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