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5 (토)

  • 구름많음동두천 20.9℃
  • 구름조금강릉 22.7℃
  • 흐림서울 21.7℃
  • 맑음대전 24.6℃
  • 맑음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23.8℃
  • 맑음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2.0℃
  • 맑음금산 23.5℃
  • 구름조금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학술/학회

“류마티스내과도 인력난”…학회가 말하는 문제점과 돌파구

류마티스학회 학술대회서 ‘한국 류마티스의 미래 임상의사 양성’ 세션 개최


최근 내과의 여러 분야에서 인력난으로 고초를 겪는 가운데, 류마티스내과 역시 예외가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한류마티스학회는 지금, 후배 의사들의 발길을 돌릴 방안을 모색하는 데에 한창이다. 

1년에 의과대학 합격자는 약 3,000명으로 이들 중 내과 전문의를 택하는 사람들은 580명이다. 여기서도 ‘류마티스내과’ 분과전문의는 5~10명에 불과하다. 

세부적으로 10년간 내과 분과별 전임의 인원 추이 중 류마티스내과는 2013년 17명, 2014년 12명, 2015년 29명으로 최고조에 달했지만 2016년 22명, 2017년 14명으로 다시 줄어들었다. 2018년에는 19명, 2019년에는 16명, 2020년에는 20명으로 다시 전임의 수가 증가했지만 2021년 13명, 2022년 5명으로 크게 감소한 모습이다. 

17일 대전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제43차 대한류마티스학회 추계학술심포지엄에서는 한국 류마티스의 미래인 임상의사 양성 방안에 대해 알아보는 세션이 마련됐다. 이 세션은 대한류마티스학회 회장인 한양대학교병원 류마티스내과 전재범 교수와 이사장인 전남대학교병원 류마티스내과 이신석 교수가 좌장을 맡아 이끌어 나갔다.

내과의사의 미래 수요와 전공의 수련과정



대한내과학회의 수련이사이기도 한 아주대학교병원 내분비대사내과 김대중 교수는 ‘내과의사의 미래 수요와 전공의 수련과정’을 주제로 강연했다.

김대중 교수는 내과전공의 지원이 겨우 유지되고는 있으나 아산, 삼성 등 빅5병원만 유지될뿐 지방 수련 병원은 정원 확보가 어렵고 그마저도 중도탈락의 위기에 직면했다고 설명했다. 또 그 공백을 메울 수 있는 방안이 제대로 마련돼있지 않은 상황에서 외과 수련이 이뤄진다고 덧붙였다.

김대중 교수는 “남아있는 인력에 대한 교육마저도 수련 제도가 4년제에서 3년제로 바뀌면서 ‘백업 시스템’이 사라졌다.”고 지적했다. 기존 4년제로 운영될 때는 1년차 선생님들을 3~4년차 선생님들이 도와주면서 지도하고, 병동을 관리했다면 지금은 그럴 사람이 없어졌다는 것.

이에 김대중 교수는 “입원환자만 전담하는 전문의를 채용해야 환자 진료의 질을 유지하고 제대로 교육할 수 있다.”고 했다. 

또 “현재 지역의료 활성화를 위해 국립대병원 정원을 늘려주고 인건비를 올려주려는 움직임이 있는데, 이런 것들이라도 정부가 빨리 시행해줬으면 좋겠다.”며 “대학병원 전문의들의 삶의 질이 고려돼야 한다”고 전했다.

설문조사로 알아보는 류마티스 전문의 양성 방안



이어 대한류마티스학회 이사를 맡고 있는 건국대학교병원 류마티스내과 김해림 교수는 학회 내 류마티스내과 전임의 지원감소 대책 회의체에서 올해 초 분과전문의 취득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토대로 ‘류마티스 전문의 양성 방안’을 설명했다.

김해림 교수는 “내과 지원률 자체가 감소하고 있는 상황에서 류마티스내과만을 홍보하는 것은 별로 의미가 없을 것”이라며 “의대생들의 류마티스내과 관심도를 증진시키기 위해서는 면역질환 연구, 희귀질환 등 관심이 많은 분야에 대해서 어필해보자는 의견이 있었다.”고 말했다. 

보다 실질적인 방안으로 김해림 교수는 △학생별로 일정 연구비를 책정하고 1년에 10명씩 선발해 학회에서의 발표기회를 주는 것 △학술대회 시 토요일에 의대생 포스터 세션을 만들어 흥미로운 임상 사례나 연구를 발표할 수 있는 기회 부여 등을 언급했다.

특히 김해림 교수는 “건국대학교병원의 경우 졸업 전 일정 봉사시간을 채워야 하는데, 학회 내 프로그램인 ‘힐링캠프’, ‘관절 류마티스TV’ 등의 제작 참여 시 봉사 점수를 대체할 수 있는 방안을 만들어보는 것도 좋겠다는 의견이 있었다.”고 밝혔다.

또 김해림 교수는 내과 전공의들에 대한 어필 방법도 소개했다. 그 첫 번째 방안은 장점을 홍보하는 것으로, 중환이 적다는 점과 고령화시대에 적합하다는 점 그리고 개원이 유리하며 희귀난치병 전문이라는 특징, 삶의 질이 좋다는 점 등을 홍보 요소로 꼽았다.

이어 “류마티스내과 전공의들에 대한 연구비 수혜나 학회 발표의 기회를 더 많이 부여해야 한다. 또 학술대회마다 전공의 세션을 마련해, 전공의들이 원하는 초음파나 연부조직 주사술기 등을 교육하거나 개원과 질병 위주의 검사와 약 처방 등 실제 진료에 바로 적용할 수 있는 내용을 교육하자는 방안도 나왔다.”고 했다.

이밖에도 성공한 개원의와의 만남을 주선하자는 의견도 확보된 것으로 언급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