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9 (수)

  • 구름많음동두천 20.9℃
  • 구름조금강릉 22.7℃
  • 흐림서울 21.7℃
  • 맑음대전 24.6℃
  • 맑음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23.8℃
  • 맑음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2.0℃
  • 맑음금산 23.5℃
  • 구름조금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이종욱 펠로우쉽 2023년 입교식’ 개최

이종욱 펠로우쉽, 2007년 이후 30개국 1339명 연수

개발도상국 보건의료 인재 양성의 산실인 ‘이종욱 펠로우쉽 2023년 입교식’이 개최됐다.

보건복지부와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KOFIH)은 25일 KOFIH 이종욱홀에서 2023년 이종욱 펠로우쉽 프로그램 통합 입교식 및 오리엔테이션(Dr. Lee Jong-wook Fellowship Program Opening Ceremony & Orientation)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입교식에는 11개국 80여 명의 연수생과 보건복지부 이호열 국제협력관,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 안관수 사무총장, 연세대학교 용태순 교수 등 내외빈이 대면 및 비대면으로 참여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종욱 펠로우쉽 프로그램은 한국인 최초로 국제기구 수장에 오른 故이종욱 제6대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의 숭고한 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2007년부터 시작된 개발도상국 보건의료인력 초청 연수사업으로, 2022년까지 총 30개국 1339명의 연수생을 배출했다.

국가별로는 라오스가 272명으로 가장 많았고, 탄자니아(157명) > 캄보디아(111명) > 우간다(102명) > 가나(99명) 순으로 연수생을 많이 배출했으며, 대륙별로는 아시아 783명(58.5%) > 아프리카 548명(40.9%) > 중남미 8명(0.6%) 순으로 배출된 것으로 집계됐다.

연수사업 대상 직종별로는 의사가 521명(38.9%)으로 가장 많았고, 의공기사와 보건정책가, 간호사 등이 이종욱 연수사업에 많은 관심을 표명했다.

15년간의 연수사업으로 배출된 많은 연수생들은 자국에서 국립병원장, 정부 고위관료 등으로 보건의료 분야에서 핵심적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올해 이종욱 연수사업에는 가나, 라오스, 모잠비크, 몽골, 베트남, 우간다, 인도네시아, 에티오피아, 우즈베키스탄, 캄보디아, 키르기즈스탄, 탄자니아 등의 12개국에서 총 145명의 연수생이 참여한다.

이어 연수생들은 분야별 7개 과정(임상, 보건정책, 보건재정경제, 의공학, 보건인력교육, 고위정책, 감염병대응) 또는 간호학, 기초의학, 교원양성, 보건정책학, 의공학, 의학교육학 등의 학위 과정을 2∼24개월간 수료할 예정이다.

더불어 12개국 145명의 연수생들은 학위 과정과 7개 전문 과정별 일정에 따라 연내 입국해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이종욱글로벌의학센터, 연세대학교 의과대학&명지의료재단, 연세대학교 원주의과대학, 을지대학교 의료공학과, 인제대학교 의과대학(국제개발협력센터) 등의 8개 연수기관에서 연수를 진행해 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보건복지부와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은 앞으로도 이종욱 연수사업이 한국을 넘어 대표적인 개발도상국 보건의료 인재 양성사업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우선, 연수를 마친 후에도 한국의 보건의료 제도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연수생들을 대상으로 교육연수(세미나), 현장 견학 등을 실시하는 방문 행사(홈커밍데이)를 추진한다.

또, 베트남(보건인력교육)와 우간다(응급의료교육), 우즈베키스탄(심장수술교육)을 대상으로 수료생들이 직접 강사가 되어 한국 보건의료 전문가와 함께 현지 교육에 참여하는 현지 연수를 추진 중이며 지속해서 확산해 선순환 구조를 확립할 계획이다.

그리고 초청 연수 종료 후 연수사업 효과성 및 지속가능성 제고를 위해 2016년부터 KOFIH 글로벌 동문회(KOFIH Global Alumni, KGA)를 결성해 왔으며, 현재 12개국 1,201명에 달한다. 앞으로도 국별 총회 및 현지 활동 등 다양한 활동 지원을 통해 연수생 간 네트워크를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