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2 (월)

  • 구름많음동두천 20.9℃
  • 구름조금강릉 22.7℃
  • 흐림서울 21.7℃
  • 맑음대전 24.6℃
  • 맑음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23.8℃
  • 맑음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2.0℃
  • 맑음금산 23.5℃
  • 구름조금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최신연구진전

악성 뇌종양 교모세포종 환자 생존 예후인자가 규명됐다

안스데반 교수 “평균생존율 2년 미만 뇌암 환자 치료에 도움될 것”



악성 뇌종양 교모세포종 환자 중 낭종(cyst) 비율이 높은 환자의 생존기간이 긴 것으로 드러났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은 신경외과 안스데반 교수(교신저자, 제1저자: 김민주 가톨릭 의과대학 학생)팀이 MRI 검사에서 관찰된 낭의 유무에 따라, 낭성군 및 비낭성군으로 분류해 어느 군이 더 좋은 예후를 보이는지를 분석한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연구를 위해 연구팀은 2008년 8월부터 2020년 12월까지 서울성모병원에서 교모세포종을 진단받은 모든 환자들의 기록을 후향적으로 검토했으며, 총 145명의 교모세포종 환자를 각각 낭성군(16명)과 비낭성군(129명)으로 분류해 연구를 진행했다.


성향 점수 매칭 (propensity score matching) 통계를 활용해 두 군의 다른 예후인자와 연관된 인자를 동일하게 맞춘 후, 카플란-마이어 생존 곡선을 분석한 결과, 낭성군의 생존기간이 28.6개월로 비낭성군의 18.8개월 보다 유의하게 긴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다변량 분석에서도 낭이 종양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높을수록 환자의 생존기간이 유의하게 길었다. 

안 교수는 “이번 연구는 교모세포종 환자 중 낭종의 비율이 높은 환자가 좋은 예후 결과를 보인다는 것을 입증할 수 있는 연구로, 향후 환자 예후 평가의 정확도를 높이고 치료 방향을 결정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신경학 분야의 저명한 국제학술지인 ‘Clinical Neurology and Neurosurgery’ 4월호에 게재됐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