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2 (월)

  • 구름많음동두천 20.9℃
  • 구름조금강릉 22.7℃
  • 흐림서울 21.7℃
  • 맑음대전 24.6℃
  • 맑음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23.8℃
  • 맑음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2.0℃
  • 맑음금산 23.5℃
  • 구름조금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최신연구진전

다발골수종 병기 평가하는 ‘新MRI 점수모델’ 개발

임상 효용성 입증…국제학술지 ‘Radiology’ 게재

새로 진단받은 다발골수종 환자의 종양 부하를 반정량적(Semiquantitative)으로 평가할 수 있는 전신 MRI 영상 기반의 점수 모델이 새롭게 개발됐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은 영상의학과 정준용(교신저자)·김동균(제1저자) 교수팀이 혈액내과 민창기·박성수 공동저자 교수팀과 함께 연구한 ‘다발골수종 환자를 위한 전신 MRI 영상 기반의 반정량적 점수 시스템의 개발’ 논문이 북미영상의학회(RSNA)가 발간하는 영상의학 분야 최고 권위 국제학술지 ‘Radiology(Impact factor 19.7)’ 9월호에 게재됐다고 5일 밝혔다. 



정 교수팀은 ▲암세포의 수 ▲종양의 크기 ▲신체에서 암의 총량을 환자군으로 나누어 비교하는 방식을 통해 전신 MRI 영상 기반의 점수 모델을 개발했다.

이번에 개발된 새로운 점수 모델은 다발골수종의 핵심 3가지 영상 소견인 ▲배경 골수 패턴, ▲국소적 골병변의 개수, ▲골수 외 또는 골수 주변 병변의 유무와 개수를 통합한 점수 체계다. 

139명의 후향적(Retrospective) 다발골수종 환자군에서 본 점수 모델을 개발하고, 판독자간 일치도를 분석했으며, 높은 수준의 재현성을 검증했다. 

이어 39명의 전향적(Prospective) 다발골수종 환자군에서 본 점수 모델을 적용한 결과, 전신 MRI 점수가 상승함에 따라 기존 및 개정된 국제병기분류 체계(ISS; International Staging System, Revised ISS)의 병기가 높아지는 결과를 보여 임상적 효용성을 함께 입증했다. 

김동균 교수는 “국제골수종연구그룹의 개정된 가이드라인에 따라 전신 MRI 영상 검사가 글로벌 스탠다드로 자리잡고 있는데, 기존의 검사 체계와 함께 전신 MRI를 활용해 비정상적인 형질세포의 증식으로 인한 골수종의 위치와 확산 정도를 영상을 통해 높은 민감도로 식별하고 전신 종양 부하를 체계적으로 정량화하면 초기 병기 설정에 도움을 주고, 위험도 분류, 예후 예측을 가능하게 하여 중요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