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5 (월)

  • 구름많음동두천 20.9℃
  • 구름조금강릉 22.7℃
  • 흐림서울 21.7℃
  • 맑음대전 24.6℃
  • 맑음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23.8℃
  • 맑음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2.0℃
  • 맑음금산 23.5℃
  • 구름조금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건강/웰빙

자외선 심해지는 ‘여름철’ 햇빛에 의한 일광화상 주의하세요

이영복 교수 “일광 화상을 입었다면 냉찜질 또는 찬물샤워로 열광 부위 식혀야”

기상청이 올여름 첫 폭염주의보를 발효한 가운데, 맑은 날씨에 야외활동, 물놀이를 즐기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하지만 강한 햇빛 아래서 활동하다 보면 햇빛에 화상을 입는 일광화상을 입을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햇빛, 특히 자외선에 과도하게 노출되었을 때 피부가 붉고 따갑게 염증반응을 일으키는 것을 일광화상이라고 한다. 

강한 자외선이 원인인 만큼 여름철에 잘 발생하며, 맑은 날 야외작업 시 자외선 차단을 충분히 하지 못했을 때에도 일광화상을 입는 경우가 많다. 특히, 햇빛이 강하고 맑은 날에는 약 30분 정도 태양광에 노출되는 것만으로도 일광화상을 입을 수 있다.

일광화상을 입었을 경우 냉찜질이나 찬물샤워 등으로 열감이 있는 부위를 식혀주면 된다. 다만, 냉찜질 시 얼음을 사용한다면 직접 피부에 닿지 않도록 천으로 감싸서 찜질해야 한다. 피부 온도를 떨어뜨린 후에는 로션이나 보습제를 바르는 것이 좋다. 

가벼운 일광 화상의 경우 5~7일 이내에 치유되지만 물집이 생기는 등 심한 화상을 입었을 경우 2~3주까지 걸리기도 한다. 물집이 생겼거나 피부 껍질이 벗겨졌다면 터뜨리거나 벗겨내지 말고 피부과 진료를 받아야 한다.

일광화상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자외선이 가장 강한 오전 10시~오후 2시 사이에는 가급적 햇빛에 노출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외출해야 한다면 넓은 모자와 긴 소매의 옷으로 햇빛에 노출되는 부위를 최대한 줄이는 것이 좋으며, 평소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는 습관을 지니면 일광화상뿐만 아니라 자외선으로 인한 피부 노화 예방에도 도움이 된다. 

더불어 여름철에는 땀이나 물에 의해 자주 씻겨나가므로 더 자주 덧발라주는 것이 좋다.

가톨릭대학교 의정부성모병원 피부과 이영복 교수는 “일광화상 예방을 위해 외출 전 자외선 차단지수(SFP)가 높은 자외선 차단제를 충분히 바르고 2~3시간마다 새로 바르는 것이 좋으며, “화상이 심해 물집이 생긴 경우 2차 감염을 막기 위해 즉시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