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4 (금)

  • 구름많음동두천 20.9℃
  • 구름조금강릉 22.7℃
  • 흐림서울 21.7℃
  • 맑음대전 24.6℃
  • 맑음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23.8℃
  • 맑음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2.0℃
  • 맑음금산 23.5℃
  • 구름조금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해외입국자 검사방식 개선 필요…실효성 있는 시스템도 마련해야”

제4차 국가 감염병 위기대응 자문위원회 개최

정부가 국가 감염병 위기대응 자문회의를 열어 주간 위험도 및 방역정책 추진 현황을 점검했다.

 

국가 감염병 위기대응 자문위원회는 지난 24‘4차 국가 감염병 위기대응 자문회의를 개최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4차 회의는 주간 위험도 평가 및 유행 예측과 코로나19 진단검사 정책 현황, 방역통합정보시스템 구축 추진 경과, 중증·준중증 병상 입실기준() 검토 결과 등에 대해 논의했다.

 

정기석 위원장은 본격적인 논의에 앞서, “최근 확진자 증가세는 둔화하였으나, 위중증·사망자 대부분을 차지하는 60세 이상의 비율은 여전히 증가하고 있다라면서, “고위험군의 철저한 보호와 감염취약시설에 대한 집중적인 관리, 낮은 위중증 및 사망률을 유지하는 것이 가장 핵심적인 방역정책 기조라고 강조했다.

 

이어 따라서 지속 가능한 효율적인 코로나 대응을 위해 방역상황 및 정책을 하나하나 점검하고, 선택과 집중을 통해 한정된 의료자원을 투입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이후 진행된 자문위원회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먼저 현재 유행상황 분석 결과, 8월 중 유행 정점 전망되나, 이후 감소세 지속 또는 소규모 유행 반복 등 다양한 시나리오에 대비할 필요가 있음을 논의했다.

 

둘째로 방역당국은 그간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맞추어 진단검사 체계가 변화했고, 바이러스 특성, 사회적 수용성, 검사 목적 전환 등 고려해 고위험·감염취약시설에 진단검사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진단검사 정책 현황에 대해 보고했다.

 

이에 위원회는 지금의 방역 정책 기조와 맞춰 현행 진단검사 정책 방향을 유지할 필요가 있으며, 해외입국자에 대한 검사도 국내 진단검사 정책 방향을 고려해 검사방식을 개선할 필요가 있음을 검토했다.

 

셋째로 자문위는 데이터 근거 및 분석에 기반한 방역 정책 수립을 위해 감시, 역학조사 등 데이터가 통합적으로 연계된 정보시스템 구축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며, 현장의 요구를 잘 반영하여 실효성 있게 작동되는 시스템을 마련해 줄 것을 강조했다.

 

넷째로 자문위는 중증, -중증 병상의 입실기준 및 신속한 전원체계에 대해 관련 학회, 전문가, 지자체 보건소 등의 의견을 반영해 검토할 것을 논의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