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5 (수)

  • 흐림동두천 22.5℃
  • 구름많음강릉 29.5℃
  • 흐림서울 24.1℃
  • 흐림대전 27.8℃
  • 구름많음대구 31.0℃
  • 구름많음울산 27.1℃
  • 구름많음광주 26.5℃
  • 구름조금부산 23.5℃
  • 구름많음고창 22.5℃
  • 구름많음제주 23.9℃
  • 흐림강화 18.1℃
  • 구름조금보은 26.9℃
  • 구름많음금산 25.8℃
  • 구름많음강진군 26.3℃
  • 구름많음경주시 30.0℃
  • 구름많음거제 22.6℃
기상청 제공

동정

한재상 교수 대한이과학회 학술대회 우수 연제상 수상

기립 머리 회전 검사 신뢰성 분석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이비인후과 서재현, 한재상 교수팀이 최근 백범김구기념관에서 개최된 제64차 대한이과학회 학술대회에서 우수 연제상을 수상했다.   서재현 교수팀은 수평반고리관 양성 발작성 두위 현훈에서 기립 머리 회전 검사의 신뢰도 분석 (제 1저자 : 이비인후과 한재상 교수, 교신저자 : 서재현 교수)을 발표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어지럼증을 유발하는 양성 발작성 두위 현훈(이석증)은 다양한 종류가 있기 때문에 정확한 진단이 중요하다. 이석증은 어지럼증이 유발되는 특정 자세로 환자를 눕혀 눈의 움직임(안진)을 관찰해 진단하는데 검사의 특성상 심한 어지러움을 호소하는 환자가 많았다. 

최근 이 같은 불편을 감소하기 위해 앉은 자세로 진행하는 기립 머리 회전 검사가 제안됐으며, 연구팀은 본 연구를 통해 기립 머리회전 검사의 신뢰도를 평가했다.

연구를 주도한 한재상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앉은 상태에서 시행하는 기립 머리 회전 검사가 기존 진단 방법인 누워서 시행하는 검사와 유사한 정도의 정확성을 보인다는 점이 증명됐다” 며, “기존 방식보다 간편한 방법으로 정확한 진단을 해 환자들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 예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대한이과학회는 1990년 창립돼 국내외 500여명의 의료진이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인류 귀 건강에 헌신한다.’는 미션으로 귀 관련 질환 진료와 연구 발전을 선도하고 있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