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3 (토)

  • 구름많음동두천 20.9℃
  • 구름조금강릉 22.7℃
  • 흐림서울 21.7℃
  • 맑음대전 24.6℃
  • 맑음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23.8℃
  • 맑음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2.0℃
  • 맑음금산 23.5℃
  • 구름조금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정책

질병청, ‘인플루엔자 대유행 대비·대응 계획’ 개정안 공개

인플루엔자 대유행 대비·대응 계획 심포지엄 개최

질병관리청이 ‘인플루엔자 대유행 대비·대응 계획’ 추진 전략 등을 논의했다.

질병관리청이 코로나19 이후 다음 팬데믹 대비를 위한 ‘인플루엔자 대유행 대비·대응 계획’ 전면 개정 초안을 마련해 6월 20일 전문가 심포지엄을 통해 공개하고 의견을 수렴했다고 밝혔다. 

인플루엔자 대유행 대비·대응 계획은 매년 발생하는 계절인플루엔자가 아닌 신종 또는 변종에 의한 대유행에 대비한 계획으로, 2006년 제정돼 지난 2011년과 2018년 두 차례 개정된 바 있으며, 이번이 6년 만의 개정이다.

특히, 세계보건기구(WHO)에서 다음 팬데믹이 신종인플루엔자가 될 가능성을 경고하면서 코로나19를 교훈 삼아 미리 준비할 것을 촉구함에 따라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이탈리아에 이어 두 번째로 인플루엔자 대유행 대비·대응 계획 개정안을 마련했다.


이번 개정안은 그간 인플루엔자 대응에 대한 평가와 코로나19 대유행의 교훈을 토대로 유행 규모를 최소화하고, 중증화율과 사망률을 최소화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구체적으로 신·변종 인플루엔자 대유행 발생 시 코로나19를 뛰어넘는 대규모의 유행과 중증화·사망을 초래할 수 있으므로 이러한 대유행 상황에서 유행 정점기를 최대한 지연시켜 의료체계 내에서 관리 가능한 수준을 유지하고, 중증 환자 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한 전략에 초점을 맞추었다.

기존 계획과 이번 개정안의 차별점은 조기 감시를 통해 유행 발생 전(前) 단계에서 위험신호를 탐지하고 가장 효과적인 대응 수단을 판별하는 점에 있다. 

또한, 핵심 수단인 백신 개발을 100일/200일로 단축하기 위한 전략을과 원헬스 전략을 통한 인수공통감염의 공동감시 및 경보 등이 새로이 추가돼 대비 단계에서의 중점과제를 구성하고 있으며, 유행 단계별 피해 최소화 전략을 대응 단계별로 구체화하여 제시했다.

대비의 세부 계획으로는 국외 발생 감시와 국내 유입 및 국내 발생 감시 범위를 확대하고 변이바이러스를 신속히 확인하는 검사법을 개발한다.

이어 초기 6개월 대응할 수 있는 수준의 치료제·방역물자 등을 사전에 비축하고, 다양한 백신 플랫폼을 개발 및 선정된 우선순위 병원체에 대한 시제품을 사전에 개발해 라이브러리 구축 ▲신속하게 대규모 접종을 위한 접종센터 등 인프라를 미리 구축 ▲원헬스 통합 감시 및 관리를 위한 조기경보체계 개발 등으로 구성됐다.

대응 분야에서는 유행 초기, 확산기, 회복기로 구분하여 해당 시기 주요 과제와 방역 전략을 담았으며, 초기 3일 계획을 예시로 수록했다. 

특히, 사회 필수 기능을 유지하고 장기간 일률적 봉쇄로 인한 사회·경제적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사회 대응 조치를 효과성과 비용 효과에 근거해 적용할 수 있도록 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