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5 (월)

  • 구름많음동두천 20.9℃
  • 구름조금강릉 22.7℃
  • 흐림서울 21.7℃
  • 맑음대전 24.6℃
  • 맑음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23.8℃
  • 맑음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2.0℃
  • 맑음금산 23.5℃
  • 구름조금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제약/바이오

한올바이오파마, 제2회 ‘약대생 아이디어 공모전’ 시상식 성료

수상자 발표 및 미국 신약개발 현장 탐방 후기 공유해 소통 강화

한올바이오파마(공동대표 정승원, 박수진)는 미국 현지 법인과 보스턴 바이오텍 클러스터 투어 기회를 제공하는 제2회 ‘전국 약대생 아이디어 공모전’이 성황리에 마무리됐다고 3일 밝혔다.

영예의 대상은 ‘무궁무진한’ 팀 명으로 아이디어를 제출한 이화여자대학교 장나영, 덕성여자대학교 김예진 학생 팀이 수상했다. 이어 ‘연듀(연세대학교 박정현, 이준근)’, ‘심사숙고(숙명여자대학교 이용은, 제선영)’ 팀이 최우수상에 이름을 올렸다.

약대생 아이디어 공모전은 한올바이오파마가 국내 약대생을 대상으로 신약개발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해 기획했다. 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팀은 5박 6일간 한올바이오파마의 미국 법인이 위치한 미국 록빌(Rockville) 지역과 보스턴 지역 내 신약개발 현장을 탐방할 수 있는 자격이 주어진다. 최우수상을 수상한 팀에게는 의료진들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학술 심포지엄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이를 위해 지난해 12월부터 올 3월까지 ‘AI를 활용한 신약개발’을 주제로 한올바이오파마의 신약개발 과정에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하기 위한 아이디어를 모집했다. 그 결과 총 17팀의 아이디어를 제출받아 서면 심사를 진행해 총 7편의 본선 진출작을 선정했다. 

본선은 대면 발표 형태로 심사위원과 본선 진출팀 모두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현장에는 정승원 대표를 비롯한 연구개발, 특허, 오픈 콜라보레이션 등 신약개발 전문가들이 참여해 아이디어를 듣고 피드백을 제공하는 시간을 가졌다. 심사 기준은 논리력과 창의성, 구체성, 실용성 등으로, 실시간 점수 집계를 통해 대상 1팀과 최우수상 2팀을 최종 선정했다.

이번 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무궁무진한 팀은 파킨슨병 치료제 개발을 위한 후보물질 발굴 및 스크리닝 과정에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이와 함께 파킨슨병 유발에 관여하는 유전자 발현 양상을 통해 질병 고위험군 사용자들에게 맞춤형 건강관리 솔루션을 제공하고 환자들의 임상증상을 관리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 아이디어 등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으로 나아가기 위한 방향성을 제안해 호응을 얻었다.

또한 제 1회 약대생 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했던 영남대학교 송해린 학생이 참석해 제출한 과제를 소개하고 미국 바이오클러스터 방문 경험을 공유해 의미를 더했다.

대상을 받은 무궁무진한 팀의 덕성여자대학교 김예진 학생은 “제1회 공모전에 참여했던 선배의 추천으로 공모전을 알게 됐는데, 진로 고민을 해소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해 참여하게 됐다”며, “한올바이오파마의 신약 파이프라인을 기반으로 인공지능 기술과 약학이 함께 발전해야 할 방향성에 대해 고민해 볼 수 있는 유익한 시간이었다”고 전했다.

함께 참가한 이화여자대학교 장나영 학생은 “공모전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인공지능 기술과 약학이 공존하면서 일으킬 커다란 변혁과 앞으로 다가올 미래에 대해 깊이 고민해보는 기회가 됐으며, 유전체 빅데이터 구축이라는 큰 핵심 안에서 아이디어를 마음껏 펼쳐보려 했던 의도가 잘 전달되었던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한올바이오파마 정승원 대표는 “올해는 인공지능 기술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기반으로 수준급의 아이디어를 제안한 학생들이 많아 한올의 아이디어 공모전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졌음을 실감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약대생들이 신약개발에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기회를 마련해 미래 신약개발 인재 육성에 기여하기 위한 노력을 이어가겠다” 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