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7 (화)

  • 구름조금동두천 12.1℃
  • 구름많음강릉 16.4℃
  • 맑음서울 16.6℃
  • 구름많음대전 14.5℃
  • 흐림대구 17.1℃
  • 흐림울산 17.6℃
  • 흐림광주 19.0℃
  • 흐림부산 19.7℃
  • 흐림고창 15.1℃
  • 제주 21.0℃
  • 맑음강화 13.5℃
  • 구름많음보은 11.8℃
  • 흐림금산 13.2℃
  • 흐림강진군 17.9℃
  • 흐림경주시 16.0℃
  • 흐림거제 18.2℃
기상청 제공

제약/바이오

한올바이오, HL161 日 중증근무력증 3상 임상계획서 승인

“하반기 본격 일본 임상 진입 목표”

자가면역질환 치료제로 개발되고 있는 한올바이오파마의 ‘HL161(물질명: 바토클리맙)’이 일본 의약품 및 의료기기관리청(PMDA, Pharmaceuticals and Medical Devices Agency)로부터 중증근무력증 일본 임상 3상 시험을 승인 받았다.

임상 계획 승인에 따라 한올바이오파마(이하 한올)는 이뮤노반트(Immunovant)와 협업해 올 하반기 바토클리맙의 효능과 안전성 등을 평가하기 위한 임상 3상에 돌입할 예정이다. 임상 결과에 따라 한올은 바토클리맙을 일본 내 중증근무력증 치료 신약으로 허가 신청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 임상은 다국가 임상시험(Multi-regional clinical trial)의 일환으로 캐나다, 미국, 호주, 유럽 등 총 18개국에서 총 210명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바토클리맙(680mg, 340mg)과 위약을 12주간 투여해 중증근무력증 환자의 빠른 증상 개선을 유도한 후 바토클리맙 저용량 340mg을 12주 투약하며 치료 유지 효과를 측정한다.

한올은 이번 임상을 통해 전 세계적으로 세 번째로 큰 규모를 형성하고 있는 일본 제약 시장을 공략한다. 글로벌 의약품 시장조사 기관 아이큐비아(IQVIA)에 따르면 일본의 제약시장 규모는 지난 2018년 864억달러(약 114조원)를 기록했다.

특히 바토클리맙이 FcRn 계열에서는 처음으로 일본 시장에 진입하는 피하주사 형태의 치료제로 일본 내 환자들에게 중요한 치료 옵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일본 후생노동성의 빅데이터(MHLW Japan bigdata)에 따르면 일본에서 중증근무력증을 앓는 환자들은 약 2만 2000명을 기록했지만 아직까지 효과적인 치료제가 부족한 상황이다.

한올바이오파마 정승원 대표는 “한올은 파트너사들과 함께 바토클리맙을 개발함으로써 전 세계 자가면역질환 환자들에게 효과적인 치료제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특히 일본은 한올이 판권을 보유한 지역으로 바토클리맙 상업화에 있어 전략적인 중요성을 지닌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