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2 (목)

  • 구름많음동두천 20.9℃
  • 구름조금강릉 22.7℃
  • 흐림서울 21.7℃
  • 맑음대전 24.6℃
  • 맑음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23.8℃
  • 맑음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2.0℃
  • 맑음금산 23.5℃
  • 구름조금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AI 기반 자동 모기분류 감시장비’ 개발…정확도 94.7% 달해

세계 최초로 현장에서 적용 가능한 모기 분류장비 개발·보급

질병관리청이 개발한 ‘인공지능 기반 자동 모기 분류 감시장비’가 시범 운영에 들어간다.

질병관리청은 감염병 매개모기를 정확하게 확인하고 선제적으로 방제에 활용하기 위해 ‘인공지능 기반 자동 모기 분류 감시장비’를 개발했으며, 오는 9월부터 일부 지자체와 함께 개발 장비를 시범 운영 및 추후 전국 지자체에서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운영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30일 밝혔다. 

그동안 모기 발생을 감시하기 위해서는 일반적으로 포집기(유문등, BG-sentinal trap 등)로 채집하고 수거한 후, 종 분류까지 최소 수일이 소요되기 때문에 기존의 모기 발생 감시정보를 즉각적으로 방제에 활용하는데 한계가 있다.

또한, ‘근거 중심 매개체 방제사업’에 활용되고 있는 일일 모기 발생 감시장비(Daily Mosquito monitoring System)를 통해 모기 발생 수를 파악해 방제에 적용하고 있지만, 채집된 모기가 어떤 종인지 파악하기 위해서는 사람이 직접 육안 및 현미경으로 구분하는 분류작업을 추가로 수행해야 했다.

따라서 질병관리청은 모기 발생감시의 신속성과 정확성을 높이기 위해 충남대학교, 이티앤디와 함께 인공지능 기반의 실시간 자동 모기분류감시장비를 개발했다. 

이 장비는 이산화탄소로 유인돼 포집된 모기 영상을 현장에서 바로 확보하고, 촬영된 모기 영상은 인공지능 알고리즘 기술을 통해 분류해 그 결과를 전송함으로써, 모기 종의 채집지역·지점별, 월별 발생 현황 등 다양한 형식으로 정보제공이 가능하다.

또, 전 세계 최초로 현장에서 활용 가능하게 개발됐으며, 국내 주요 감염병 매개모기인 ▲얼룩날개모기 ▲작은빨간집모기 ▲빨간집모기 ▲흰줄숲모기 ▲금빛숲모기에 대한 94.7%의 분류 정확도를 보였다.

아울러 매일 채집된 모기를 분류하고 발생 수를 제공할 수 있어 모기 다발생에 대한 신속한 대응 및 살충제 오·남용의 문제점을 개선해 보다 효율적·환경친화적인 방제 적용이 가능해질 것으로 질병관리청은 기대하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