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7 (수)

  • 구름많음동두천 20.9℃
  • 구름조금강릉 22.7℃
  • 흐림서울 21.7℃
  • 맑음대전 24.6℃
  • 맑음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23.8℃
  • 맑음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2.0℃
  • 맑음금산 23.5℃
  • 구름조금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학술/학회

마취통증의학회, 외과학회와 ‘수술 후 회복 향상 프로그램’ 시범사업 제안 합의

필수의료 관련 대정부 정책 제안도 협조하기로 합의해

대한마취통증의학회와 대한외과학회가 ‘수술 후 회복 향상 프로그램’ 도입과 필수의료 관련 대정부 정책 제안을 위해 손을 잡았다.

대한마취통증의학회는 대한외과학회와 보건 당국에 ‘수술 후 회복 향상 프로그램(Enhanced Recovery after Surgery, ERAS)’ 시범사업을 제안하기로 합의했다고 12일 밝혔다.

‘ERAS’는 수술 자극에 대한 신체의 스트레스 반응을 줄여 수술 후 회복을 향상시키기 위한 ‘근거중심’의 개별 의료행위들을 환자의 수술 전·중·후의 치료 및 관리에 참여하는 여러 의료진으로 구성된 ‘다학제팀(multidisciplinary team)’이 ‘다중적(multimodal)’으로 제공한다는 수술환자 치료 및 관리의 새로운 개념이다. 

최근의 연구결과들에 의하면 ERAS 프로그램의 시행이 입원기간을 단축시켜 의료비 절감의 효과가 있을 뿐만 아니라 수술과 관련된 합병증을 감소시키고 수술 사망률을 감소시키는 한편, 예후까지 향상시키는 것으로 밝혀져 있다. 

이에 따라 전세계적으로 ERAS 프로그램의 도입이 확산되고 있으며, 우리나라에서도 ERAS 프로그램에 관심을 갖는 외과의 및 마취의가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문제는 ERAS 프로그램을 도입 시 의사, 간호사, 프로그램 코디네이터 등 의료진의 업무량이 늘어나지만, 이에 대한 보상은 전혀 없어 개별 병원에서 도입은 쉽지 않은 상황이라는 것에 있다.

이에 대한마취통증의학회와 대한외과학회 두 학회는 ERAS 시범사업 도입이 수술 환자에 대한 의료의 질 향상에 도움이 되고 궁극적으로 전체 의료비 절감에 도움이 된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공동으로 당국에 이를 제안하기로 결의했다. 

아울러 두 학회는 필수의료 관련 대정부 정책 제안에 있어서도 협조하기로 합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