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6 (화)

  • 맑음동두천 -5.6℃
  • 맑음강릉 0.4℃
  • 맑음서울 -3.4℃
  • 맑음대전 -4.8℃
  • 맑음대구 -0.4℃
  • 맑음울산 -0.3℃
  • 맑음광주 -1.4℃
  • 맑음부산 0.3℃
  • 맑음고창 -4.5℃
  • 맑음제주 5.0℃
  • 맑음강화 -5.2℃
  • 맑음보은 -7.7℃
  • 맑음금산 -7.6℃
  • 맑음강진군 0.7℃
  • 맑음경주시 -0.8℃
  • 맑음거제 2.2℃
기상청 제공

제약/바이오

작년 의약품 시장 규모 25조 이상…전년 대비 9.6% 증가

의약품 무역수지는 2년 연속 흑자 달성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오유경)는 2021년 국내 의약품 시장규모가 코로나19 백신·치료제의 생산·수입실적 규모 증가에 힘입어 관련 통계 집계(1998년부터) 이후 처음으로 25조를 돌파했다고 발표했다.

2021년 국내 의약품 시장규모가 2020년(23조 1722억원)보다 9.6% 증가한 25조 3932억원을 기록했으며, 2021년 의약품 무역수지는 2020년에 이어 2년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2021년 국내 의약품 시장규모 성장은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의  생산·수입실적 상승이 주요 요인이었으며, 특히 코로나19 백신·치료제가 생산·수입실적 상위 1~3위를 모두 차지했다.

2021년 의약외품 생산실적은 2조 3368억원으로 2020년(3조 7149억원)보다 30.5% 감소했으며, 이는 2021년 방역물품(마스크, 외용소독제) 생산실적이 큰 폭으로 감소한 영향으로 분석됐다. 

2021년 방역물품 생산실적은 전년보다는 감소했으나 코로나19 유행 이전인 2019년 대비 여전히 높은 수준이며, 방역물품 이외의 품목은 2020년과 유사한 수준이었다.

◆의약품 분야

2021년 의약품 생산실적은 25조 4906억원으로 2020년보다 3.8% 증가했고, 수출실적은 11조 3642억원(99억 2842만 달러)으로 14%, 수입실적은 11조 2668억원(98억 4335만달러)으로 31.5% 증가했다.

의약품 생산실적은 국내 총생산(GDP) 대비 1.2%, 국내 제조업 총생산 대비 4.8% 수준이었다.

특히 최근 5년간 연평균 성장률은 5.8%로 같은 기간 국내 제조업 총생산 연평균 성장률(1.6%)보다 3배 이상 높았다. 2021년 의약품 생산실적이 1조원 이상인 업체는 2개소로 1위는 ㈜셀트리온(1조 2687억원, 2020년보다 14.1%↓), 2위는 한미약품㈜(1조 1291억원, 2020년보다 11.3%↑)이었다.

2021년 국내 의약품 시장규모는 25조 3932억원으로 전년 대비 9.6% 증가했으며, 지난 5년간 4%의 연평균 성장률을 보였다.

2021년 국내 의약품 시장의 주요 특징은 ▲의약품 생산·수입실적 상위 1~3위는 코로나19 백신·치료제 ▲바이오의약품 시장 높은 성장세 지속 ▲의약품 수출 실적의 지속적 성장 추세 ▲완제의약품 중심의 생산·수출실적 상승 ▲전문의약품의 높은 생산 비중 차지다.

-의약품 생산·수입실적 상위 1~3위는 코로나19 백신·치료제

2021년에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한 백신접종 시행, 확진자의 치료제 수요가 지속되면서 2021년 코로나19 백신·치료제가 처음으로 시장 진입과 동시에 생산·수입실적이 상위권을 차지했다.

코로나19 백신·치료제의 2021년 총 생산실적은 1조 475억원, 총 수입실적은 2조 2644억원으로 전체 완제의약품 생산실적(22조 4451억원)의 4.7%, 수입실적(8조 8713억원)의 25.5%를 차지했다.

완제의약품 중 생산액 상위 3개 품목은 코로나19 백신인 ‘스파이크박스주’(4561억원, 모더나코리아), ‘한국아스트라제네카백스제브리아주’(4055억원, 한국아스트라제네카)에 이어 코로나19 치료제인 ‘렉키로나주960mg’(1859억원, 셀트리온) 순이었다.

완제의약품 중 수입액 상위 3개 품목은 코로나19 백신인 ‘코미나티주’(1조 5869억원, 한국화이자제약), ‘모더나코비드-19백신주’(5601억원, 녹십자)에 이어 코로나19 치료제인 ‘베클루리주정맥주사용동결건조분말’(1045억원, 길리어드사이언스코리아) 순이었다.  

참고로 코로나19 백신 생산 국가인 독일과 스페인에서 의약품 수입이 급증(각각 175.5%↑, 672.4%↑)했다.

-바이오의약품 시장 높은 성장세 지속

2021년 국내 바이오의약품 시장규모는 7조 111억원으로 2020년(3조 3,029억원) 대비 112.3% 증가해 최근 5년 중에 가장 높은 증가폭을 보였다.

이는 2021년 바이오의약품에 해당하는 코로나19 백신·치료제의 신규 생산·수입실적이 추가된 데 기인한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2021년 국내 바이오의약품 시장의 성장을 주도한 것은 백신으로, 백신의 시장규모는 3조 8,050억원으로 바이오의약품 시장에서 가장 큰 비중(약 54%)을 차지했으며 2020년보다 322.3% 증가했다.

2020년 시장규모 1위였던 유전자재조합의약품은 코로나19 백신의 신규 진입으로 시장규모가 폭증한 백신에 1위를 내어 주고 2021년에는 2위를 차지했다.

2021년 바이오의약품 생산실적은 백신접종 본격화에 따라 큰 폭(20.6%)으로 성장한 4조 7,398억원으로 최근 5년간 연평균 16.2%의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

수출실적은 약 1조 8169억원(약 15억 8738만 달러)으로 전년 대비 23.7% 감소했으며 수입실적은 4조 883억원(약 35억 7175만 달러)으로 전년 대비 132.9% 증가했다.

-의약품 수출실적의 지속적 성장 추세

2021년 의약품 수출액은 11조 3642억원으로 역대 최대치였고, 2020년(9조 9648억원)보다는 14.0% 증가한 수준이었으며, 바이오의약품 중심으로 세계 시장에서 품질을 인정받으며 최근 5년간 연평균 25.4%의 높은 성장세를 기록했다.
   
2021년 국가별로는 독일(2조 1006억원)에 의약품을 가장 많이 수출했으며, 뒤를 이어 미국(1조 4100억원), 일본(9258억원) 순이었다.

-완제의약품 중심의 생산·수출실적 상승

2021년 완제의약품 생산액 22조 4451억원으로 2020년보다 6.8% 증가했고, 최근 5년간 연평균 증가율은 6.3%로 꾸준한 상승세를 보여주고 있다.

2021년 완제의약품 수출액은 9조 921억원으로 2020년보다 14.6% 증가했고, 최근 5년간 연평균 증가율은 32.7%로 큰 폭의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2021년 우리나라가 완제의약품을 가장 많이 수출하는 국가는 독일(17억 7094만 달러), 미국(10억 9726만 달러), 일본(4억 8505만 달러) 순이었고, 완제의약품을 가장 많이 수입하는 국가는 독일(23억 4205만 달러), 미국(11억 4785만 달러), 스위스(5억 3413만 달러) 순으로 2020년에 이어 독일, 미국이 최대 교역국 지위를 유지했다.

-전문의약품의 높은 생산 비중 차지

2021년 전문의약품의 생산실적(19조 3759억원)이 완제의약품 중 86.3%를 차지해 최근 5년간 80%대 이상의 높은 생산 비중을 계속 유지했다.

2021년 전문의약품(1만 5947품목) 생산실적은 19조 3759억원으로 2020년(17조 8457억원)보다 8.6% 증가했으나, 일반의약품(4807품목) 생산실적은 3조 692억원으로 2020년(3조 1779억원)보다 3.4% 감소했다.

◆의약외품 분야

2021년 의약외품 생산실적은 2조 3368억원으로 2020년(3조 7149억원)보다 37.1% 감소했다.

2021년 의약외품 생산업체 수는 1324개소로 2020년(2020년 1239개소)보다 6.9% 증가했으며, 2021년 생산품목 수는 6384개로 2020년(2020년 5287개)보다 20.7% 증가했다.

지난해 우리나라 의약외품 시장의 주요 특징은 ▲방역물품(마스크, 외용소독제) 생산실적 큰 폭 감소 ▲마스크, 치약제 등 상위 6개 품목이 생산실적 대부분 차지다.

-방역물품(마스크, 외용소독제) 생산실적 큰 폭 감소

2021년 코로나19 방역물품(마스크, 외용소독제)의 생산실적은 1조 623억원으로 2020년보다 56.4% 감소했다.

마스크 생산실적은 9497억원으로 2020년(2조 483억원) 대비 53.6% 감소했으며, 외용소독제의 생산실적은 1126억원으로 2020년(3890억원)보다 71.1% 감소했다.

마스크, 외용소독제의 경우 생산실적이 크게 증가했던 전년 대비 증가세는 꺾였으나,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9년 대비 각각 326%, 197% 증가했다.

-마스크, 치약제 등 상위 6개 품목이 생산실적 대부분 차지

2021년 의약외품 생산실적 상위 6개 품목은 마스크(9497억원, 40.6%), 치약제(4025억원, 17.2%), 자양강장변질제(2873억원, 12.3%), 생리용품(2444억원, 10.5%), 반창고 등(1526억원, 6.5%), 외용소독제 (1126억원, 4.8%)로 상위 6위 품목의 생산실적이 2조 1492억원으로 전체 의약외품 실적(2조 3368억원) 중 92.0%를 차지했다.

2021년 업체별 의약외품 생산실적은 ‘동아제약’(3159억원)이 2020년에 이어 1위를 차지했고, ‘엘지생활건강’(1615억원), ‘유한킴벌리’(1400억원), ‘아모레퍼시픽’(1229억원), ‘엘지유니참’(484억원)이 뒤를 이었으며, 이들 업체가 전체 의약외품 생산실적의 33.8%를 차지했다.

2021년 품목별 의약외품 생산실적은 ‘박카스디액’(1437억원)이 2020년에 이어 1위를 차지했고, ‘박카스에프액’(1055억원), ‘메디안치석오리지널치약’(438억원)이 뒤를 이었다.

식약처는 “이번 2021년 의약품 생산·수출·수입실적 자료가 국내 의약품 산업 현황을 분석하기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되고, 업계의 제품 개발·연구와 정부 정책 수립 등 의약품 산업 발전에 널리 활용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과학적 규제 서비스와 규제혁신에 기반해 소비자가 믿고 사용할 수 있도록 의약품 품질 신뢰성을 제고하고, 글로벌 수준의 품질 확보를 위한 제조‧품질관리 체계 고도화 바탕으로 우수한 의약품·의약외품이 해외에 진출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