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5 (일)

  • 구름많음동두천 12.5℃
  • 흐림강릉 16.9℃
  • 구름조금서울 17.9℃
  • 흐림대전 15.9℃
  • 흐림대구 16.2℃
  • 흐림울산 16.4℃
  • 흐림광주 17.9℃
  • 흐림부산 19.5℃
  • 흐림고창 15.9℃
  • 흐림제주 20.4℃
  • 구름많음강화 13.9℃
  • 흐림보은 13.2℃
  • 흐림금산 13.5℃
  • 흐림강진군 18.0℃
  • 흐림경주시 13.2℃
  • 흐림거제 17.0℃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정호영 인사청문회, 민주당 집단퇴장 ‘파행’

아빠찬스 의혹 사퇴요구에 정호영 “생각없다”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 가능성 낮아져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의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집단 퇴장으로 파행했다.


인사청문회 경과보고서의 채택 가능성이 낮아진 가운데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장관 임명을 강행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보건복지위원회는 3일 여의도 국회에서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진행했다.


이날 인사청문회 시작부터 민주당은 정 후보에 자진사퇴를 요구했고, 청문회 내내 두 자녀의 경북대 의대 편입학과 아들 병역 등을 둘러싼 의혹에 대한 공방은 계속됐다.


민주당의 공세에 정호영 후보자는 “송구스러운 마음이 있지만 도덕적·윤리적으로 문제될 것이 없다”며 자진사퇴 할 생각이 없다는 생각을 고수했다.


오후 6시가 넘어 정 후보자 아들의 2017년 자기기술서 관련 자료가 제출됐는데, 이를 두고 민주당은 2018년 원서와 똑같은데 점수가 급증한 것을 납득하지 못하겠다며 전원 퇴장했다.


고민정 의원은 “정 후보자 아들의 2017년 불합격과 2018년 합격 서류가 오탈자까지도 똑같다”며 “동일한 서류로 40점 이상 높은 점수를 받은 것은 주관적 개입 없이는 설명이 되지 않는다. 명백한 특혜가 밝혀졌다”고 말했다.


김성주 의원은 “정 후보자가 관련 자료을 기피했다. 이렇게 의혹이 많고, 핵심 자료 제출을 거부하는 후보는 처음”이라며 “이제 청문회를 통해 밝힐 수 있는 것은 없다고 생각한다. 수사를 통해 밝힐 문제”라고 지적했다.


청문회장에 남은 국민의힘 의원들은 퇴장한 민주당을 맹비난했다.


강기윤 의원은 “요란하게 제기했던 의혹들이 인사청문회를 하면서 사실이 아니라는 것이 들어나자 퇴장하는 것 아닌가. 심히 유감스럽다”고 했고, 이용호 의원은 “신상털기만 하고 정책질의는 5%도 안됐다. 퇴장할 명분이 없다”고 비판했다.


이후 민주당 의원들은 청문회장에 돌아오지 않았고, 경과보고서 채택은 불발됐다. 이제 정 후보자의 장관 임명은 윤석열 당선인의 의중에 달리게 됐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