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9 (수)

  • 구름많음동두천 20.9℃
  • 구름조금강릉 22.7℃
  • 흐림서울 21.7℃
  • 맑음대전 24.6℃
  • 맑음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23.8℃
  • 맑음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2.0℃
  • 맑음금산 23.5℃
  • 구름조금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정책

한방의료 이용자, 근골격계질환 치료 목적으로 다닌다

복지부, ‘2022년 한방의료이용 실태조사 결과’ 발표

한방의료이용 치료 질환은 근골격계통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한방의료분야 우선 개선사항으로 보험급여 적용 확대가 지목됐다.

보건복지부가 한방의료 수요, 이용행태, 만족도, 한의약에 대한 인식 등을 조사한 ‘2022년 한방의료이용 실태조사 결과’를 30일 발표했다.

이번 실태조사는 국민에게 공신력 있는 정보를 제공하고, 한의약 정책 수립을 위한 기초 통계자료를 생산하고자 통계청의 승인을 받아 작년 9월부터 11월까지 실시됐다.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우선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는 평생 한방의료를 이용한 경험이 있는 응답자는 71.0%로 2020년(69.0%) 대비 2.0%p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한방의료 이용 경험자의 최근 이용시기는 ‘1년 이내’라는 응답이 35.0%로 가장 많았다. 

선택 이유는 치료효과(42.1%)가 가장 많았으며 ▲질환에 특화된 진료(15.2%) ▲부작용 적음 (12.6%) 순으로 2020년과 같은 것으로 드러났다. 다만, 2020년 대비 ▲치료효과는 ‘43.7% → 42.1%’로 ▲질환특화진료는 ‘17.3% → 15.2%’로 감소했으며, 부작용 적음은 ‘10.5% → 12.6%’로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한방의료 이용목적은 ‘질환치료’가 94.2%로 가장 높았으며, 그 다음으로 ‘건강증진 및 미용’이 14.9%로 나타났다. 2020년(94.5%) 대비 질환치료는 0.3%p 감소한 반면, 건강증진 및 미용은 1.4%p 증가했다. 

상세 이용 목적은 치료질환인 ‘근골격계통’이 74.8%로 2020년(72.8%)과 같이 가장 많았고, ‘손상, 중독 및 외인’(35.5%), ‘자양강장’(12.6%), ‘소화계통’(8.1%)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이용 치료법은 침(94.3%), 뜸(56.5%), 부항(53.6%) 순으로 2020년과 같았다.

한방의료 이용자 대상 설문조사에서는 이용목적 사유로 외래환자 및 입원환자(요양·종합병원)에서 질환치료 > 건강증진 순으로, 입원환자(한방병원, 한의원)에서는 질환치료 > 교통사고 치료 순으로 2020년과 같게 나타났다.

치료질환과 관련해서는 모든 이용자에서 근골격계통이 가장 높았으며, 응답 비율은 외래환자 70.1%, 입원환자(한방병원, 한의원) 56.2%, 입원환자(요양·종합병원) 63.7%로 집계됐다. 

이는 2020년 대비 근골격계통 외래환자 75.1%와 입원환자(한방병원, 한의원)가 68.7%를 차지했던 것을 비교하면 근골격계통 외래환자는 5.0%, 입원환자(한방병원, 한의원)는 12.5% 각각 감소했다.

한방진료서비스에 대한 전반적 만족도 응답으로는 외래환자 90.3%와 입원환자(한방병원, 한의원) 79.2%, 입원환자(요양·종합병원) 68.2%가 ‘만족’으로 응답했다.

이는 2020년 당시 각각 만족도가 외래환자 80.1%, 입원환자(한방병원, 한의원) 71.5%였던 것과 비교하면 외래환자 만족도는 10.2%, 입원환자(한방병원, 한의원) 만족도는 7.7% 증가한 수치라 할 수 있다.

한방의료이용 이용자의 첩약 복용 경험에 대해서는 외래환자는 16.6%, 입원환자(한방병원, 한의원) 51.2%, 입원환자(요양·종합병원) 26.1%가 ‘있다’라고 응답했다.

첩약복용 기간은 외래환자 및 입원환자(요양·종합병원)의 경우 ‘1개월 이상-3개월 미만’이 높았으나, 입원환자(한방병원, 한의원)에서는 ‘11일 이상-1개월 미만’이 높게 나타났다.

더불어 한방의료에 대한 인식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한방의료 비용에 대한 인식의 경우 일반국민의 경우 2020년(39.0%) 대비 감소한 34.1%만이 ‘비싸다’라고 응답했다.

또한, 외래환자 31.2%와 입원환자 49.0%가 한방의료 비용에 대해 ‘비싸다’라고 응답했는데, 2020년 대비 외래환자 0.1%p, 입원환자(한방병원, 한의원) 0.6%p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 전체적으로 ‘비싸다’라는 인식이 감소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방의료 치료법 중 비싸다고 생각하는 치료법으로는 일반국민 68.3%, 외래환자 59.1%, 입원환자(한방병원, 한의원) 69.7%로 대부분 ‘첩약’을 꼽았으며, 2020년 대비 외래환자는 첩약 비중이 ‘71.5% → 59.1%’로 대폭 급감한 반면, 입원환자는 첩약 비중이 ‘60.7% → 69.7%’로 급증한 것으로 분석됐다.

한방의료 이용 의향에 대해서는 일반국민의 78.9%, 외래환자의 88.1%, 입원환자(한방병원, 한의원)의 93.6%, 입원환자(요양·종합병원)의 79.6%가 ‘의향 있음’으로 응답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방의료이용 확대 방안과 관련해 모든 조사 대상에서 ‘보험급여 적용 확대’가 가장 높은 응답률을 보였으며, 다음으로 ‘한약재의 안전성 확보’를 꼽았다.

또 건강보험 급여 확대 시 우선 적용이 필요한 치료법으로는 일반국민과 외래환자, 입원환자(한방병원, 한의원)의 경우 ‘첩약’이라는 응답이 높은 반면, 입원환자(요양·종합병원)의 경우에는 ‘한약제제’라는 응답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이번 한방의료이용실태조사 결과에 대한 상세보고서는 2023년 4월 중 보건복지부(www.mohw.go.kr) 누리집 또는 한국한의약진흥원(www.nikom.or.kr) 누리집에 공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