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7 (금)

  • 흐림동두천 11.8℃
  • 흐림강릉 14.5℃
  • 흐림서울 14.1℃
  • 흐림대전 15.1℃
  • 흐림대구 17.3℃
  • 흐림울산 15.8℃
  • 흐림광주 15.7℃
  • 부산 17.2℃
  • 흐림고창 14.3℃
  • 제주 17.3℃
  • 흐림강화 12.5℃
  • 흐림보은 14.5℃
  • 흐림금산 13.9℃
  • 흐림강진군 15.6℃
  • 흐림경주시 15.5℃
  • 흐림거제 16.1℃
기상청 제공

병원/의원

로봇만을 이용한 완전 내시경적 관상동맥우회술 성공

쇄골 밑 혈관을 협심증으로 막힌 관상동맥 부위에 이어 붙여

서울아산병원 흉부외과 이재원 ․ 유재석 교수팀이 최근 협심증으로 관상동맥이 막힌 58세 환자의 치료를 위해 다빈치 로봇만을 이용한 완전 내시경적 관상동맥우회술에 성공했다고 18일 밝혔다.

환자의 쇄골 밑 혈관(내흉동맥)을 협심증으로 막힌 관상동맥 부위에 이어 붙여 주어 심장근육에 혈액․산소를 공급하는 길을 만들어주는 관상동맥우회술을 최고난도 수술로 알려진 로봇팔만을 이용한 수술로 성공시켰다.

일반적인 관상동맥우회술은 심장을 직접 보고 수술을 해야 하기 때문에 가슴 정중앙의 가슴뼈를 절개하게 되지만, 절개선이 크고 수술 후 통증이 심하고 뼈가 붙기까지 시간이 오래 걸리는 등의 단점이 있다.

최근에는 로봇을 이용하여 내흉동맥을 떼고, 내흉동맥을 관상동맥에 연결할 때 왼쪽 가슴 갈비뼈 사이를 5-6cm 정도만 절개하는 최소침습 관상동맥우회술이 많이 이용되고 있다.

하지만 이번 이재원 교수팀의 완전 내시경적 관상동맥우회술은 왼쪽 가슴의 절개선도 없이 단지 로봇 팔이 들어갈 수 있는 작은 구멍 4개만을 내어 시행하는 수술로 완전한 로봇 심장혈관 수술이 이루졌다.



국내에는 없었던 심장을 고정하는 특수 기구(EndoWrist Stabilizer)를 이재원 교수팀이 국내 최초로 도입해 심장 박동을 고정해 미세한 심장혈관 문합 수술이 완벽하게 이루어질 수 있었다.

수술 받은 환자는 다음날 바로 중환자실에서 병실로 옮길 수 있었다. 통증이 적고 회복도 빨라 일주일 만에 건강하게 퇴원할 수 있었다.

유재석 교수는 “심장수술에 대한 환자들의 두려움이 컸지만 완전내시경적 관상동맥우회술은 통증 및 수술에 따른 부작용과 회복기간을 감소시키는 등 환자들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될 것이다.”라고 언급했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