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4 (금)

  • 구름많음동두천 20.9℃
  • 구름조금강릉 22.7℃
  • 흐림서울 21.7℃
  • 맑음대전 24.6℃
  • 맑음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23.8℃
  • 맑음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2.0℃
  • 맑음금산 23.5℃
  • 구름조금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병원/의원

서울아산병원, 전신마취와 두개골 절개 없는 ‘초음파 뇌수술’ 치료 시작

수전증·파킨슨병 등 뇌신경계 퇴행성 환자 대상, 무혈 수술로 부작용 적어
신경외과 전상용 교수 “고령 환자 개두술 부담 덜어… 강박장애·우울증에 확대 적용 기대”

서울아산병원이 수전증·파킨슨병 등 뇌신경계 퇴행성 질환을 효과적으로 치료할 수 있는 ‘초음파 뇌수술’을 최근 시작했다.

초음파 뇌수술은 전신마취와 두개골 절개 없이 진행되는 무혈 수술로, 개두술이 필요했던 환자들이 부작용이 적은 초음파를 통해 안전하게 뇌수술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서울아산병원은 초음파 뇌수술을 위해 뇌의 비정상적 기능을 유발하는 해부학적 위치에 고강도 집속 초음파로 에너지를 전달하는 장비인 ‘엑사블레이트 뉴로(ExAblate Neuro) 4000’을 최근 도입했다.

환자 머리에 헬맷 형태의 초음파 변환기를 고정한 후 높은 주파수(650Khz)의 초음파를 조사하면, 파동이 수렴되는 특정 지점에서만 열 소작이 일어나 뇌 속 표적 조직을 제거하게 된다. 

기존 뇌수술은 전신마취 후 두개골을 직접 열어 뇌에 탐침을 삽입해야 했던 반면, 초음파 뇌수술은 전신마취나 두개골 절개 없이 진행된다. 칼을 대지 않고 수술이 진행돼 감염 위험이 없고, 다른 인접 조직에 손상을 주지 않으면서 뇌기능 이상을 유발하는 특정 조직만 정확히 제거할 수 있어 부작용이 적다.

또한 초음파 뇌수술은 자기공명영상(MRI) 유도 하에 시행되기 때문에, 실시간으로 수술 부위를 모니터링하면서 표적 조직의 정확한 위치와 온도 변화를 확인할 수 있어 더욱 정밀하고 안전한 치료가 가능하다. 

수술 시간이 짧고 수술 직후 빠르게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어 환자들의 심적 부담도 줄어든다. 

초음파 뇌수술은 손떨림 증상이 심한 수전증 환자, 약물 치료 효과가 없거나 약물 부작용이 있는 파킨슨병 환자에게 적용할 수 있는 치료법이다. 특히 뇌심부자극술이 필요하지만 수술에 대한 부담이 큰 고령 환자나 항혈소판제제 및 항응고제를 복용해 수술이 어려웠던 기저질환자도 초음파 뇌수술을 받을 수 있다.
   
수전증의 경우, 60세 이상 고령층의 약 5%에서 나타나는 흔한 질환이지만 약물 치료로 호전되지 않는 경우 일상생활이 어려워 삶의 질이 크게 떨어지게 된다. 이러한 중증 수전증 환자를 대상으로 한 초음파 뇌수술의 치료 효과는 이미 입증된 바 있어, 뇌심부자극술과 더불어 환자의 상태에 따라 적합한 치료방법을 선택할 수 있다.

전상용 서울아산병원 신경외과장은 “고령화 사회에 진입하면서 뇌신경계 퇴행성 질환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고령 환자들은 두개골을 열고 수술을 받아야 한다는 부담감이 컸다. 초음파 뇌수술은 이러한 개두술에 대한 부담을 덜 수 있다는 큰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강박장애·우울증·뇌종양 환자 등 다양한 뇌질환 치료에 확대 적용하기 위한 연구들이 진행되고 있다. 더 많은 환자들이 위험 부담이 적은 초음파 뇌수술을 통해 치료 받을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