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7 (월)

  • 구름많음동두천 17.9℃
  • 흐림강릉 15.5℃
  • 흐림서울 18.4℃
  • 구름많음대전 17.9℃
  • 흐림대구 18.8℃
  • 구름많음울산 15.6℃
  • 구름많음광주 18.2℃
  • 구름많음부산 17.8℃
  • 구름많음고창 15.6℃
  • 흐림제주 17.9℃
  • 흐림강화 16.8℃
  • 흐림보은 16.7℃
  • 구름많음금산 15.9℃
  • 구름많음강진군 17.6℃
  • 구름많음경주시 16.0℃
  • 구름많음거제 17.4℃
기상청 제공

경영컨설팅

전체기사 보기

포토뉴스


국내제약사 신약개발 활로 ‘오픈이노베이션’..'미충족의료' 해결한다
국내제약사들이 신약 개발의 활로를 오픈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에서 찾고 있다. 산학 또는 산연 협력을 통해 미충족의료 해결에 적극 나서는 모습이다. 유한양행은 성균관대와 뇌질환 치료제 개발 협력체계를 구축했다. 사회공헌산업의공동개발도 추진한다. 이번 협력이 비소세포폐암 치료신약 ‘레이저티닙’과 같은성공적 결과물로 이어질지 귀추가주목된다. 에스티팜은 한국화학연구원으로부터 인플루엔자 치료제 후보물질을 기술이전 받았다. 기존약제의 내성을 극복하는 혁신신약 탄생이 기대된다. 대웅제약은 연세대와의 협력을 바탕으로 난청치료제 신약개발을 추진한다. 대웅제약이자체개발한 플랫폼 기술은 이번 프로젝트의 성공 확률을 높이고 있다. ◇ 유한양행-성균관대, 뇌질환관련 공동연구…사회공헌산업 공동개발 유한양행과 성균관대는 국가 바이오산업 발전 및 인류 건강 증진을 위한 전략적 협력관계를 구축했다. 성균관대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유한양행 이정희 대표이사 사장과 성균관대 신동렬 총장을 비롯한 양측 주요인사들이참석했다. 유한양행과 성균관대는 이번 협약을 통해 △뇌질환 관련 공동연구개발 등 신약개발 협력체계구축 △차별화된 교육과정 운영 △유망 벤처기업 발굴 및 육성 △사회공헌산업 공동개발 및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