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5 (월)

  • 구름많음동두천 20.9℃
  • 구름조금강릉 22.7℃
  • 흐림서울 21.7℃
  • 맑음대전 24.6℃
  • 맑음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23.8℃
  • 맑음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2.0℃
  • 맑음금산 23.5℃
  • 구름조금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단국대병원 교수 80여명 사직서 제출…“거짓된 의료개혁 투쟁”

단국대병원 교수 총 60% 이상이 사직서 제출해

“단국대병원 교수들은 제하분주(濟河焚舟)의 심정으로 사직서를 제출했습니다!”

4월 3일 단국대학교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에 따르면 단국대병원 교수들이 지난 2일 사직서를 제출했다.

먼저 비대위는 “그동안 단국대병원 교수들은 정부·대학본부에 2000명 의대 증원과 필수의료 패키지가 의료의 파국을 불러올 것이라고 강력히 항의해왔으며, 정부가 젊은 의학도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줄 것을 호소하면서 그들이 떠난 자리를 묵묵히 메워왔다”고 밝혔다.

그러나 지난 1일 대통령 담화문에서도 정부의 의료대란 종결에의 의지 없음이 재차 확인됨에 따라 이제는 더 이상 잘못된 정책으로 지역의료 체계가 붕괴되고, 의학 교육이 100년 전으로 후퇴하는 것을 목도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강조했다.

이어 “사랑하는 동료·제자들과 예전처럼 오직 환자만 바라보고 의업을 수행할 수 있는 날이 영영 돌아오지 않을 수도 있음을 알게 됐다”면서 이에 4월 2일 총 60% 이상(약 80여명)의 교수들이 자발적으로 사직서를 제출하게 됐음을 밝혔다.

끝으로 비대위는 “단국대병원 교수들은 거짓된 의료개혁을 향한 투쟁에 있어 전공의 및 의대생들과 단일대오를 유지하고 있다”고 천명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