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8 (토)

  • 구름많음동두천 20.9℃
  • 구름조금강릉 22.7℃
  • 흐림서울 21.7℃
  • 맑음대전 24.6℃
  • 맑음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23.8℃
  • 맑음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2.0℃
  • 맑음금산 23.5℃
  • 구름조금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제약/바이오

주요 제약사, 매출의 0.26%는 접대비로 사용

일동제약, JW생명과학, 한올바이오파마 등 접대비 비중 낮게 유지

주요 제약사들이 매출의 0.26%를 접대비로 사용하고 있었다.

 

20233분기 전자공시를 통한 주요 제약사들의 분기보고서를 통해 매출 상위 50개 제약사 중 35개 제약사들의 접대비 지출 현황이 확인됐다.

 

비록 매출 대비 접대비 비중은 예년과 차이가 없었지만, 35개 제약사들의 접대비 자체는 매출 확대에 따라 20223분기 242억원에서 20233분기 262억원으로 소폭 증가했다.


접대비를 공개한 제약사들 중 상위 5개사로는 유한양행, 광동제약, 대웅제약, 동국제약, 동아에스티가 있었다.

 

먼저 유한양행의 접대비는 매출의 0.05%20223분기 6억원에서 20233분기 7억원대로 13.5% 확대됐다.

 

또 광동제약은 매출의 0.07%를 접대비로 사용해오고 있었는데, 접대비로만 보면 20223분기 7억원대에서 20233분기 8억원대로 7% 증가했다.

 

대웅제약은 매출의 0.04%3억원대를 접대비로 사용하는 제약사다. 그러나 이번 3분기 약 600만원인 1.1% 접대비가 상승했다.

 

3개 제약사와 반대로 동국제약과 동아에스티는 접대비 지출이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동국제약의 접대비는 20223분기 매출의 0.06%29800만원을 사용했으며, 20233분기에는 매출의 0.05%25700만원으로 접대비가 13.8% 감소했다.

 

동아에스티의 접대비는 매출의 0.02%를 유지하고 있었는데, 접대비는 20223분기 9900만원에서 20233분기 7500만원으로 24.2% 줄어들었다.

 

접대비 비중이 높은 제약사들은 대한뉴팜, 팜젠사이언스, 환인제약 등으로 확인됐다.

 

대한뉴팜은 20223분기 매출의 2.23%였던 32억원을 접대비로 사용했다. 20233분기에는 이보다 비용이 0.6% 증가한 33%를 접대비로 사용했지만 매출 확대에 따라서 비중은 2.15%로 줄어들었다.

 

팜젠사이언스는 전년도에 이어서 올해도 접대비 비중이 1.76%으로 확인됐다. 다만 접대비 비용은 20223분기 19억원에서 20233분기 21억원으로 6.9% 늘었다.

 

환인제약은 20223분기 접대비가 매출의 1.59%였던 23억원이었다. 이어 20233분기에는 접대비가 매출의 1.67%28억원으로 비용이 23.5% 상승한 제약사로 보인다.

 

접대비 비중이 낮은 제약사는 일동제약, JW생명과학, 한올바이오파마 등이 있다.

 

일동제약은 20223분기 접대비가 2300만원으로 매출 대비 접대비 비중이 0.01%도 되지 않았지만 이번 20233분기에는 매출 감소에도 불구하고 접대비가 2800만원으로 상승하면서 매출의 0.01%를 접대비로 지출한 모습이다.

 

JW생명과학은 접대비가 0.01%로 유지되는 가운데 비용은 더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0223분기 접대비가 1200만원, 20233분기 접대비가 800만원으로 33.3% 감소했다.

 

반면 한올바이오파마의 접대비는 낮은 비중을 보이고 있지만 20223분기 매출의 0.02%1700만원이었는데, 20233분기 매출의 0.03%2900만원으로 늘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