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7 (금)

  • 구름많음동두천 10.1℃
  • 흐림강릉 13.5℃
  • 구름조금서울 11.9℃
  • 흐림대전 14.4℃
  • 흐림대구 16.7℃
  • 흐림울산 16.3℃
  • 흐림광주 15.3℃
  • 부산 16.0℃
  • 흐림고창 13.5℃
  • 제주 15.9℃
  • 맑음강화 10.8℃
  • 흐림보은 14.2℃
  • 흐림금산 13.5℃
  • 흐림강진군 15.0℃
  • 흐림경주시 15.4℃
  • 흐림거제 15.7℃
기상청 제공

병원/의원

서울아산, 만성혈전색전성 폐고혈압 심포지엄 개최

석학들과 치료 경험 공유 및 논의, 국내 치료 수준 향상에 기여


서울아산병원 폐고혈압․정맥혈전센터는 지난 10월31일 병원 아산생명과학연구원 대강당에서 세계 유수 석학들과 국내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제 1회 만성혈전색전성 폐고혈압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만성혈전색전성 폐고혈압이란 정맥에 생긴 혈전(피떡)에 의해 폐동맥이 폐색되어 폐동맥의 압력을 상승시키는 희귀질환으로 급성 폐동맥 색전증과는 달리 약물로 치료되기 어렵고 시술이나 수술로 치료해야 하는 경우가 많아 여러 분야 전문가들의 협의가 필요하고 시술 및 수술의 많은 치료 경험이 중요하다.

이번 심포지엄은 아직까지 치료 경험이 부족한 만성혈전색전성 폐고혈압의 국내 치료 수준을 향상시키기 위해 해외 석학들로부터 최신 치료 경향을 배우고 국내외 전문가들과의 학술 교류와 최신 진단 및 치료법을 논의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심포지엄은 ▲ 만성혈전색전성 폐고혈압 개론 ▲ 폐색전 제거술 ▲ 최신 치료 경향 ▲ 국내 전문가들의 케이스 발표 등 4개의 세션으로 구성됐다.

특히 美 캘리포니아대학교 샌디에고(UCSD) 병원의 닉 김(Nick H. Kim) 교수, 독일 커크호프 심폐센터의 엑하드 마이어(Eckhard Mayer) 교수와 일본 오카야마의료센터의 히로미 마추바라(Hiromi Matsubara) 교수 등 풍부한 임상 경험을 가진 해외 석학들이 참석해 국내 전문가들에게 치료 경험을 공유하고 최신 치료 경향에 대한 강의를 진행했다.

닉 김 교수는 전 세계에서 만성혈전색전성 폐고혈압 환자를 가장 많이 치료하는 UCSD의 폐질환 전문의로서 이번 강의에서 만성혈전색전성 폐고혈압 환자의 수술 전 평가 및 최신 수술법에 대한 치료경험을 소개하고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독일의 엑하드 마이어 교수는 흉부외과 교수로서 폐색전증의 최신 수술 기법에 대한 강의를 통해 수술적 치료의 최신 치료 경향에 대한 강의를 진행했다.

특히 히로미 마추바라 교수는 만성혈전색전성 폐고혈압 환자들의 풍선을 이용한 폐동맥성형술 치료에 가장 경험이 많은 심장중재 시술의 대가로 많은 심장내과 전문의들과 다양한 의견을 공유했다.

송종민 서울아산병원 폐고혈압․정맥혈전센터장(심장내과 교수)은 “만성혈전색전성 폐고혈압은 드문 질환으로 대학병원에 근무하는 전문의들조차도 이 질환에 대한 수술, 시술 및 약물 치료 경험이 많지 않은 것이 현실이므로, 국내외 학자들이 함께 모여 지식과 경험을 공유하는 자체가 발전을 위한 의미 있는 첫 걸음이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송종민 센터장은 “앞으로도 만성혈전색전성 폐고혈압 심포지엄이 국내에서 만성혈전색전성 폐고혈압의 치료방침을 정립하고, 나아가 이러한 환자들의 국내에서 좀 더 좋은 치료를 받을 수 있는 토양을 다져나가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아산병원 폐고혈압․정맥혈전센터는 폐고혈압, 정맥혈전 및 혈액응고장애 환자들의 효과적이고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위해 국내 최초로 여러 전문 의료진이 통합진료실에 모여 진료를 시행하는 통합진료시스템을 정립하고 치료제 개발을 위한 국제적인 임상연구에 참여하고 새로운 약제 및 치료법을 선도적으로 도입하고 있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