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7 (수)

  • 구름많음동두천 29.4℃
  • 구름많음강릉 26.7℃
  • 구름많음서울 30.1℃
  • 흐림대전 29.2℃
  • 흐림대구 28.8℃
  • 흐림울산 24.7℃
  • 흐림광주 27.6℃
  • 부산 21.9℃
  • 흐림고창 28.3℃
  • 천둥번개제주 25.3℃
  • 맑음강화 28.1℃
  • 구름많음보은 28.5℃
  • 구름많음금산 29.0℃
  • 흐림강진군 27.0℃
  • 흐림경주시 26.2℃
  • 흐림거제 23.0℃
기상청 제공

병원/의원

청․중년층 5명 중 1명 고관절 충돌증후군 위험

과격한 운동 고관절에 악영향… 적절한 치료 못 받으면 연골 손상 위험

서울아산병원 정형외과 윤필환 교수팀이 최근 우리나라 18세~50세 성인 200명의 고관절을 조사한 결과 19.3%가 고관절 충돌증후군이 생길 수 있는 고관절 뼈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간 아시아인은 고관절 충돌증후군을 일으키는 고관절 뼈 이상이 드물다는 통설과 달리 상당히 높은 수치다.

고관절 충돌증후군은 서양인에서 흔하고 동양인에서 드물다고 알려졌으나, 이번 연구를 통해 우리나라 성인 남녀에서도 서양인과 유사한 정도의 비율로 고관절 충돌증후군을 일으킬 수 있는 고관절 이상이 발견된 것이다.

특히 연구에 자발적으로 참여한 성인 남녀의 평균 나이가 33세로 비교적 젊은데다 모두 과거 고관절 질환을 앓은 적이 없고, 평소 통증이 없었는데도 고관절 뼈가 고관절 충돌증후군을 일으킬 수 있는 형태인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남성의 고관절 뼈 이상 유병률이 30.8%로 여성의 유병률 12.6%보다 높았다. 서양에서도 고관절 충돌증후군은 남성 운동선수에게 많이 발생하는데, 일반적인 고관절 뼈 모양과 달리 충돌하기 쉬운 형태로 생기는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윤필환 서울아산병원 정형외과 교수는 “특정 자세에서 고관절에 반복적으로 통증이 생기면 무조건 통증을 극복하려고 하지 말고 운동방법을 바꾸는 게 좋다. 생활 습관 교정이나 자신의 몸에 맞는 운동을 하는 것만으로도 치료할 수 있기 때문에 무엇보다 예방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고관절 충돌증후군의 증상은 누운 자세에서 무릎을 잡고 가슴 쪽으로 당기거나 다리를 안쪽으로 회전할 때, 오랜 시간동안 앉아 있다가 일어설 때 통증이 느껴지는 것이 대표적이다.

치료법으로는 보존적 치료와 수술이 있다.

고관절충돌증후군 환자의 60%는 보존적 치료를 통해 증상이 나아질 수 있다. 생활습관이나 운동방법 교정부터 시작하고 필요할 경우 6주에서 3개월 동안 약물치료를 병행하면 일상생활을 하는데 무리가 없을 정도로 좋아진다.

이 같은 치료를 받았는데도 통증 때문에 생활이 불편하거나 자기공명영상(MRI) 등 정밀 검사에서 고관절 충돌증후군에 의한 연골손상 등이 관찰되는 경우에는 수술을 고려해야 한다. 최근에는 피부를 크게 절개할 필요 없이 보통 허벅지 3~4군데에 5~6㎜ 정도의 구멍을 내 관절내시경과 특수기구를 삽입하는 관절경 수술이 이뤄지고 있다.

윤필환 서울아산병원 정형외과 교수는 “관절경 수술의 경우 상처 크기가 작고, 근육을 절개하거나 관절을 탈구시키지 않기 때문에 수술 후 통증이 심하지 않아 수술 직후 움직이는 것이 가능하며 회복이 빠르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오는 9월 영국 캠브리지에서 열리는 국제고관절학회(ISHA : International Society for Hip Arthroscopy)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