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4 (월)

  • 구름많음동두천 29.1℃
  • 흐림강릉 29.5℃
  • 구름많음서울 30.5℃
  • 흐림대전 27.7℃
  • 소나기대구 29.7℃
  • 맑음울산 27.2℃
  • 흐림광주 27.2℃
  • 맑음부산 27.2℃
  • 흐림고창 26.7℃
  • 구름조금제주 27.7℃
  • 흐림강화 27.9℃
  • 흐림보은 25.7℃
  • 구름많음금산 26.0℃
  • 구름조금강진군 29.2℃
  • 맑음경주시 29.3℃
  • 구름조금거제 27.6℃
기상청 제공

병원/의원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건강상태 장기간 연구

서울아산병원, 환경보건센터 개소식 및 심포지엄 개최


서울아산병원은 가습기살균제 피해자의 건강상태를 장기간에 걸쳐 연구하는 환경보건센터를 12일 개소했다.

서울아산병원은 2011년 봄, 원인미상 중증폐질환자들을 발견해 질병관리본부에서 역학조사를 실시할 수 있도록 했다. 피해환자 진료경험과 전문성을 갖추고 있어 지난 4월 1일 환경부로부터 유해화학물질 노출분야 환경보건센터로 지정됐다.

앞으로 서울아산병원 환경보건센터는 가습기살균제로 인한 폐질환 피해자와 그 가족을 대상으로 건강상태 모니터링, 정신건강 상담․치료를 실시할 계획이다. 현재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대부분은 물 분자에 달라붙은 살균제 독성물질을 흡입해 폐 손상을 입은 상태다.

특히 가습기살균제가 폐가 아닌 다른 장기-간, 심장, 신장 등-에 미친 영향도 함께 연구한다. 우선, 피해환자를 대상으로 임상연구를 실시하고, 필요할 경우 동물실험도 진행할 계획이다.

홍수종 서울아산병원 환경보건센터장은 “가습기살균제 이외에도 생활화학제품 사용이 증가하면서, 유해화학물질 노출로 일어날 수 있는 피해에 미리 대비할 필요성이 커졌다.”고 말했다.

개소식 이후에는 ‘가습기살균제 노출 현황과 앞으로의 과제’를 주제로 심포지엄이 열렸다. ‘질환의 시작과 원인 규명’, ‘정신적인 피해 현황’, ‘유해화학물질 환경보건센터의 역할’ 등에 대한 논의와 발표가 이어졌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