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4 (월)

  • 구름많음동두천 30.5℃
  • 흐림강릉 29.7℃
  • 구름많음서울 31.4℃
  • 구름많음대전 29.3℃
  • 구름조금대구 32.0℃
  • 맑음울산 28.7℃
  • 소나기광주 27.2℃
  • 맑음부산 28.1℃
  • 구름많음고창 27.8℃
  • 구름많음제주 29.2℃
  • 구름많음강화 28.7℃
  • 구름많음보은 30.5℃
  • 구름많음금산 30.0℃
  • 구름많음강진군 30.4℃
  • 구름조금경주시 31.2℃
  • 구름조금거제 29.4℃
기상청 제공

병원/의원

간이식 후 10년 이상 생존자 86.9% 달해

서울아산, 삶의 질 또한 일반인 못지않은 것으로 나타나


서울아산병원 장기이식센터(소장 황신 교수)가 최근 국내 최초 생체 간이식 20주년을 맞아 94년부터 최근 20년간 간이식을 받은 소아 환자 280명의 이식 후 생존율을 분석한 결과, 1년과 5년 후 생존율이 각각 94.9%, 90.6%로 나타났다.

10년 이상 생존한 환자가 86.9%인 243명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돼, 간이식 치료가 장기 생존을 가능하게 하는 본격적 궤도에 올랐다고 밝혔다.

또한 10년 생존자 243명의 건강 상태를 살펴본 결과, 재이식은 2건에 그쳤고 신장 기능의 저하를 보인 환자는 7%, 고지혈증 발생은 단 2.5%에 머무는 등 합병증은 극히 낮았다. 재이식 환자 역시 현재 건강하다. 더불어 심리적인 불안정과 심각한 학습장애를 보인 환자는 전혀 없어 이식 후 삶의 질 또한 일반인 못지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황신 소장은 “생후 1년 미만의 영아에게 간이식을 시행한다고 하면 부모들이 잘 살 수 있겠냐며 의문을 갖는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서울아산병원의 소아 간이식 환자 중 현재 20년 생존자는 2명으로 내년이면 4명, 내후년이면 7명이 된다”고 말했다.

“이식 후 관리만 잘 하면 2, 30년을 넘어 평생을 살 수 있다. 간이식은 더 이상 생존율의 문제가 아니라 평생을 건강하게 살 수 있는 치료법으로 확립되고 있다. 새로운 생명을 얻는 것이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