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7 (수)

  • 구름많음동두천 28.0℃
  • 흐림강릉 26.8℃
  • 구름많음서울 28.8℃
  • 흐림대전 29.1℃
  • 흐림대구 27.4℃
  • 흐림울산 25.7℃
  • 흐림광주 27.2℃
  • 부산 22.8℃
  • 흐림고창 26.7℃
  • 제주 25.8℃
  • 구름조금강화 27.4℃
  • 구름많음보은 27.8℃
  • 구름많음금산 27.9℃
  • 흐림강진군 27.2℃
  • 흐림경주시 27.0℃
  • 흐림거제 23.3℃
기상청 제공

병원/의원

‘ADHD 약 → 성장 저해?’ 거의영향 없어

서울아산병원 김효원 교수팀, 美 소아청소년정신약물학회지 게재


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 일명 ADHD의 치료제 복용이 아이들의 성장 저하에 거의 영향을 주지 않는다는 국내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아산병원은 어린이병원 소아정신건강의학과 김효원 교수팀이 ADHD 치료제를 먹은 157명의 성장을 관찰한 결과, 약 복용 시작 후 처음 1년 동안에만 정상 성장에 미세한 영향이 있었으며(8세 남아 기준 ․ 평균 키에 비해 0.43cm↓, 평균 몸무게에 비해 0.67kg↓), 그 후로는 또래와 똑같은 정상적인 성장 속도를 보였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소아청소년들의 정신질환 치료제에 대한 최신 연구를 다루는 ‘미국 소아청소년정신약물학회지’ 최신호에 게재되었다.

ADHD는 아동기에 많이 나타나는 질환으로 지속적으로 주의력이 부족하고 산만하고 과잉행동을 보이며 충동성 등의 행동을 보이는 상태를 말하며, 조기 진단 후 적절한 약물 치료를 받으면 90% 이상이 완치가 가능하다.

아산병원은 “지금까지는 국내 소아청소년만을 대상으로 한 연구가 없어 사실 전문의들도 정확한 근거를 제시하기가 어려웠다. 하지만 이번 국내 연구결과가 ADHD 아이를 둔 부모들의 ‘치료제 복용 후 성장저하’에 대한 걱정을 덜고 조금 더 적극적으로 아이들의 약물 치료를 도울 것”이라고 예상했다.

서울아산병원 어린이병원 소아정신건강의학과 김효원 ․ 소아내분비대사과 최진호 교수팀은 지난 2004년 3월부터 2011년 2월까지 7년간 서울아산병원 어린이병원 소아정신건강의학과에서 ADHD 진단 후 치료제(Methylphenidate, MPH)를 복용한 남아 134명, 여아 23명 등 총 157명 아동의 키와 몸무게를 관찰했다.

ADHD로 진단받은 아이들의 평균 나이는 8세로 이 아이들의 성장을 관찰한 결과 치료제 복용을 시작한 첫 해에는 한 해 동안 평균적으로 성장해야 하는 속도보다 키는 0.43cm, 몸무게는 0.67kg이 덜 나가 미세한 차이를 보였다.

특히 약 복용을 시작한 지 1년이 지난 후에 측정한 키와 몸무게는 또래와 똑같은 성장 속도를 보여 성장에 전혀 영향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효원 교수는 “ADHD는 조기 진단과 동시에 적절한 약물치료가 치료의 핵심인데, 이번 연구 결과를 통해 ADHD 치료제가 우리나라 아동들의 성장에 거의 영향을 주지 않는 것이 입증되어 안전한 약물치료의 근거가 마련되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