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8 (목)

  • 구름많음동두천 19.8℃
  • 구름조금강릉 21.4℃
  • 구름많음서울 23.2℃
  • 맑음대전 21.2℃
  • 박무대구 22.3℃
  • 박무울산 21.8℃
  • 맑음광주 22.6℃
  • 맑음부산 22.3℃
  • 맑음고창 21.4℃
  • 구름많음제주 24.8℃
  • 구름조금강화 20.3℃
  • 맑음보은 20.8℃
  • 맑음금산 20.6℃
  • 맑음강진군 21.1℃
  • 구름많음경주시 22.0℃
  • 구름많음거제 23.3℃
기상청 제공

병원/의원

서울아산병원, ‘의료용 시술로봇’ 상용화 눈앞

기존 시술에 비해 방사선 피폭량 감소↓ 시술 정확도 향상↑

서울아산병원과 현대중공업이 공동으로 개발하는 ‘의료용 중재시술 로봇 통합시제품’이 완성되어 상용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국내에서 처음으로 병원이 중심이 되어 공동연구를 시작한지 3년 만에 이룬 개가다.

서울아산병원은 “이번에 개발된 의료로봇은 복부와 흉부의 1㎝ 정도의 작은 병소에서 조직을 떼어내 검사, 치료하는 ‘바늘 삽입형’ 영상중재시술로봇이다. 간암이나 폐암 환자의 생체검사나 냉동치료, 고주파 열치료 등에 적용될 수 있다.”고3일 밝혔다.

‘바늘 삽입형’ 영상중재시술로봇은 바늘을 물고 있는 시술로봇, 방사선 영상장비, 원격조종용 콘솔 박스로 구성되어 있으며, 모든 시술 과정이 자동화·단순화된다.
.



영상촬영과 시술이 자동화돼 시술시간이 기존에 비해 절반 이상으로 단축된다. 이로 인해 환자의 방사선 피폭량은 50% 이하로 감소되고, 의사는 방사선 노출 위험에서 벗어날 수 있게 됐다.

특히, 시술 이전에 계획했던 병소가 아닌 곳으로 바늘이 향하면 두 차례에 걸쳐 경고음이 울리고 시술이 중단되는 안전장치가 마련됐다. 이에 따라 시술하는 의사의 술기에 따라 달라졌던 시술의 정확도와 안전성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여러 굵기의 바늘을 사용하여 환자의 시술부위를 최소한으로 침습해 상처부위를 최소화할 수 있게 됐다. 감염 위험과 회복시간을 크게 줄일 수 있어 환자의 삶의 질 향상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기존에는 의사가 환자의 병소를 촬영한 CT 등 방사선 영상의 도움을 받아 직접 생체검사나 치료를 시행했다. 의사와 환자 모두 방사선에 노출될 수밖에 없었고, 의사의 시술 경험에 의존했던 게 사실이다.

영상의학과 서준범 교수는 “이번 로봇 연구개발 성공을 통해 우리가 만화나 영화에서 보던 상상의 세계가 점점 현실로 다가온다고 생각한다”면서 “의료현장의 한가운데 있는 병원이 중심이 되어 환자와 의료진에게 도움이 되는 의료용 로봇을 만드는 첫 걸음이 되었다는데 의미가 크다”고 평가했다.

이번 사업은 산업통상자원부의 지원을 받아 주관 기관인 서울아산병원을 비롯해 현대중공업, 울산대, KAIST, 한국기계연구원, 한국로봇산업진흥원 등 11개 기관이 함께 참여해 개발 과정에서 특허 40개를 출원하기도 했다.

의료용 로봇시장에 수술로봇은 많이 있었지만, 중재시술로봇은 거의 없었던 터라 이번 의료용 중재시술 로봇이 상용화되면, 의료 산업화를 통한 부가가치 창출에도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아산생명과학연구원 김청수 원장은 “전 세계 의료용 로봇시장은 2016년 13억 달러에 달할 전망인 만큼 꾸준한 성장이 기대되는 고부가가치 의료 산업이다”면서 “이번 공동 개발을 발판 삼아 의공학적 인프라를 구축해 국제적인 경쟁력을 갖춘 연구중심병원으로 거듭나 우리나라 의료산업화에 기여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개발된 의료용 로봇은 지난 10월 22일부터 26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14 로보월드에서 대중에 첫 선으로 보였다. 또한 지난 10월 30일부턴 5일간 국내 여러 대학병원의 영상의학과 의사들의 시연을 통해 직접 평가를 받는 시간을 갖고 있다.

서울아산병원과 현대중공업은 2015년 초 동물실험을 시행하고, 식품의약품안전처 성능평가까지 마치면 2017년부터 상용화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