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8 (목)

  • 구름많음동두천 19.8℃
  • 구름조금강릉 21.4℃
  • 구름많음서울 23.2℃
  • 맑음대전 21.2℃
  • 박무대구 22.3℃
  • 박무울산 21.8℃
  • 맑음광주 22.6℃
  • 맑음부산 22.3℃
  • 맑음고창 21.4℃
  • 구름많음제주 24.8℃
  • 구름조금강화 20.3℃
  • 맑음보은 20.8℃
  • 맑음금산 20.6℃
  • 맑음강진군 21.1℃
  • 구름많음경주시 22.0℃
  • 구름많음거제 23.3℃
기상청 제공

최신연구진전

2cm이하 조기간암에 색전술 치료효과 입증

수술·고주파열치료 불가능한 경우 색전술이 치료 목적의 대안


조기 간암 환자가 수술이나 고주파 열 치료가 어려운 경우 간동맥화학색전술을 시행하게 되는데 2cm 이하 조기간암에서 그 치료 효과가 입증됐다.

울산의대 서울아산병원 영상의학과 김진형 교수팀은 지난 2005년부터 2007년까지 간동맥화학색전술과 고주파열치료로 2cm 이하의 간암을 치료한 환자 287명을 대상으로 후향적 연구를 진행한 결과, 간동맥화학색전술이 고주파 열 치료 못지않은 생존율을 기록했다고 ‘미국소화기학회 학술지’ 최신호를 통해 발표했다고 11일 밝혔다.

간암 치료에 널리 쓰이는 간동맥화학색전술은 조기 간암 환자가 수술이나 고주파 열 치료를 할 수 없는 경우 완화목적으로 시행되지만 다른 치료법에 비해 지금까지 장기 치료효과가 제대로 입증된 적이 없었다.

하지만 이번 연구 결과에 따르면 조기간암 환자에 대한 간동맥화학색전술의 1년, 3년, 5년, 8년 생존율은 93.4%, 75.4%, 63.1%, 51.1%로, 고주파 열 치료의 97.6%, 86.7%, 74.5%, 60%와 비교해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치료에 대한 종양의 반응에서는 고주파 열 치료는 100%, 간동맥화학색전술은 95.9%로 차이가 있었다. 종양의 진행을 억제하는 기간도 고주파 열 치료는 약 27개월, 간동맥화학색전술은 약 18개월로 나타나는 등 고주파 열 치료가 더 우수한 효과를 거두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팀은 간암의 근본적인 치료를 목적으로 하는 고주파 열 치료가 다소 우수한 효과를 나타내고 있지만, 지금까지 완화 목적으로 시행되어 비교대상 조차 되지 않았던 간동맥화학색전술의 장기적인 치료효과가 기대했던 것 보다 높게 나타난 것에 주목했다.

김진형 서울아산병원 영상의학과 교수는 “간암 병변이 주간문맥, 하대정맥, 담낭, 소화관 근처에 위치한 경우 고주파 열 치료가 어렵다는 한계가 있다. 수술, 고주파 열 치료가 불가능한 경우 간동맥화학색전술이 실제 치료 목적의 대안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이번 연구를 통해 확인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