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8 (월)

  • -동두천 -8.9℃
  • -강릉 -3.4℃
  • 서울 -5.3℃
  • 구름조금대전 -6.2℃
  • 맑음대구 -3.5℃
  • 맑음울산 -2.0℃
  • 구름많음광주 -2.7℃
  • 맑음부산 -2.0℃
  • -고창 -6.2℃
  • 구름많음제주 5.6℃
  • -강화 -4.7℃
  • -보은 -9.7℃
  • -금산 -9.5℃
  • -강진군 -4.5℃
  • -경주시 -3.4℃
  • -거제 -0.5℃
기상청 제공

임상최신지견

전체기사 보기

포토뉴스


‘안전상비의약품’에서 ‘'안전' 삭제하는 약사법 개정안 발의
최도자 보건복지위원회 의원(국민의당)은 15일 ‘안전상비의약품’의 명칭을 ‘상비의약품’으로 변경하는 ‘약사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했다고 밝혔다. 최 의원측은 ‘안전상비의약품이’이라는 명칭이 ‘안전’이라는 문구로 인해 자칫 소비자가 약품을 오남용할 위험이 있어 이번 법안을 발의하게 됐다고 전했다. 현행 약사법에 따르면, 일반의약품 중 환자 스스로 판단하여 사용할 수 있는 해열제, 감기약, 소화제 등 13개 품목을 ‘안전상비의약품’로 규정돼 있어 편의점에서 24시간 안전상비의약품을 판매할 수 있다. 최 의원은 ‘안전상비의약품’이라는 명칭으로 인해, 소비자들이 약의 안전을 과신하면서 용법·용량을 지키지 않는 경우가 많아 여러 부작용이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최 의원은 편의점에서 가장 많이 판매되는 타이레놀의 주성분인 ‘아세트아미노펜’은 과다복용 할 경우 간 손상과 호흡곤란을 유발하며, 해열, 통증완화에 쓰이는 ‘판콜에이’도 과다복용 할 경우 간 손상을 유발할 수 있지만 이를 알고 복용하는 사람은 많지 않은 게 현실이라고 지적했다.최도자 의원은 “편의점에서 구매하는 안전상비의약품도 일반의약품과 마찬가지로 용법을 지키지 않으면 여러 부작용이 생길